미래에셋운용, 'TIGER ETF' 순자산 50조 돌파

개인 투자자 AUM 전체 48.5%로 국내 운용사 중 1위
  • 등록 2024-03-11 오전 10:15:31

    수정 2024-03-11 오후 10:22:33

[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미래에셋자산운용의 ‘TIGER ETF’ 총 순자산 규모가 50조원을 돌파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8일 종가 기준 TIGER ETF 184종의 순자산 합계는 50조226억원으로 50조원을 넘어섰다고 11일 밝혔다. 2006년 TIGER ETF가 국내 상장지수펀드(ETF) 시장에 진출한 지 18년 만이다.

‘TIGER CD금리투자KIS(합성) ETF’를 비롯해 국내 상장된 1조원 이상 대형 ETF 27종 가운데 11종이 TIGER ETF로 집계됐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반도체, 인공지능(AI), 2차전지 등 트렌드를 선도하는 다양한 혁신성장테마 ETF를 선보이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TIGER 미국필라델피아반도체나스닥 ETF’, ‘TIGER 미국테크TOP10 INDXX ETF’ 등 특히 주식형 ETF에서 두각을 보여왔다. 2월말 기준 국내 주식형 TIGER ETF 순자산 규모는 총 22조5605억원으로, 국내 운용사 중 1위다.

최근에는 상품 라인업 확대에서 나아가 ‘국내 최초’, ‘세계 최초’ 등 차별화된 상품을 발굴해 다양한 투자 기회를 제공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CD 1년물 금리를 추종하며 기존 금리형 ETF에 비해 높은 수익률을 추구하는 ‘TIGER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합성) ETF’, 목표한 인컴 수익을 받을 수 있도록 옵션 매도 비중을 조절하는 ‘TIGER 미국+%프리미엄ETF 시리즈’, 또한 매월 중순 분배금을 지급해 격주 월배당 포트폴리오를 만들어주는 ‘TIGER 미국테크TOP10+10%프리미엄 ETF’ 등이 대표적이다.

이에 TIGER ETF에 대한 개인 투자자들의 선호도 역시 높아지고 있다. 2월 말 기준 국내 상장 ETF 가운데 개인 투자자가 보유한 금액은 29조 9182억원으로, 이 가운데 TIGER ETF가 14조5171억원으로 48.5%를 차지했다. 국내 운용사 중 1위로, 개인 투자자가 보유한 ETF 절반이 TIGER ETF인 셈이다. 2019년 말 TIGER ETF의 개인 투자자 순자산총액의 시장 점유율(19.5%)에 비해 큰 폭으로 증가했다.

TIGER ETF는 미래에셋자산운용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향후 더욱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2월 말 기준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전 세계에서 운용중인 ETF 순자산 규모는 총 151조원에 달한다. 최근 미래에셋자산운용은 해외법인 ETF 브랜드를 ‘Global X’로 통합했고, 글로벌 ETF 시장에서의 브랜드 가치는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TIGER ETF는 Global X와의 협업을 통해 국내 투자자들에게 더욱 혁신적인 상품들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준용 미래에셋자산운용 대표이사 부회장은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연금 시장의 성장성을 내다보고 장기투자라는 철학을 바탕으로 경쟁력 있는 상품 개발에 집중해왔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탑티어 ETF 운용사로서 혁신적인 상품들을 발굴하고 투자자들의 장기투자 파트너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장원영, 달콤한 윙크 발사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 동성부부 '손 꼭'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