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쇼트' 투자자 "애플은 숨은 AI 주자…가장 큰 수혜"

스티브 아이즈먼 CNBC와 인터뷰
"AI 기반 앱과 함께 제품 교체되면 성장"
"시간 걸리겠지만…인내심 가져야" 조언
  • 등록 2024-05-22 오전 10:44:02

    수정 2024-05-22 오후 7:42:33

[이데일리 이소현 기자] 영화 ‘빅쇼트’의 실제 주인공으로 유명한 투자자 스티브 아이즈먼이 애플을 인공지능(AI) 열풍에서 큰 이익을 볼 수 있는 ‘숨겨진 AI 주자(hidden AI play)’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애플이 빅테크(거대 기술기업) 간의 AI 경쟁에서 뒤처져 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지만, 향후 AI 기술 발전에 따라 애플의 활약상에 기대감을 드러낸 것이다.

영화 ‘빅쇼트’로 유명한 투자자 스티브 아이즈먼(사진=AFP)
아이스만은 21일(현지시간) CNBC와 인터뷰에서 AI 투자의 주요 대상이 클라우드와 대규모 데이터베이스를 보유한 기업들이라고 설명했다. 대표적으로 AI 반도체 선두주자인 미국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와 ‘제2의 엔비디아’로 불리는 AMD를 꼽았다. 그러면서 아이스만은 “현재 모두가 클라우드에 집중하고 있다”면서 “AI 기반 앱이 등장하면 가장 큰 혜택을 볼 가능성이 큰 것은 애플일 것”이라고 앞으로 다가올 ‘AI 시대’에서 애플의 활약을 예상했다.

그동안 투자자들에게 애플은 AI 경쟁에서 뒤처져 있다는 평가를 받아왔지만, 애플의 모든 제품이 새로운 AI 기반 앱들과 함께 교체되면 상당한 이익을 볼 것이라고 본 것이다. 특히 아이스만은 애플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생태계가 AI 기술과 긴밀하게 통합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소비자들이 사용할 수 있는 AI 기반 앱이 등장하면 새로운 아이폰, 아이패드, 노트북(맥북) 등으로 업그레이드할 필요가 생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이스만은 AI 기반 앱들이 개발되고 소비자들이 이를 사용하게 되는 데 시간이 걸리지만, 애플 제품의 교체 주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장기적인 성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이러한 리프레시 사이클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리겠지만, 이 과정이 완료되면 큰 변화가 있을 것”이라며 투자자들에게 “인내심을 가져야 한다”고 조언했다.

아이즈만은 2008년 금융위기 이전에 주택 시장에 대한 성공적인 투자로 유명하며, 현재는 미국 자산운용사 누버거버먼에서 수석 포트폴리오 매니저로 활동하고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우리 엄마 맞아?
  • 개더워..고마워요, 주인님!
  • 공중부양
  • 상큼 플러팅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