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ELS 줄이고 달러 늘리고…대신증권 ‘안전경영’ 부각

ELS비즈니스 축소 자체헤지물량 줄여
급락장 유동성이슈 없어
美맨하튼 핵심지역 부동산투자 진행..달러자산 확보
  • 등록 2020-03-29 오후 8:30:42

    수정 2020-03-29 오후 8:30:42

[이데일리 오희나 기자] 글로벌 주요 증시 급락으로 주가연계증권(ELS)에서 속속 마진콜(추가 증거금 납부 요구)이 발생하면서 증권사 유동성 우려가 높아진 가운데 미리 ELS 자체헤지 물량을 줄이고 달러 자산을 확보한 대신증권의 안전경영이 주목받고 있다. 대신증권이 수익모델을 개편해 이익의 변동성을 크게 낮춘 것이 위기국면에서 빛을 보고 있다는 평가다.

대신증권의 지난해 순이익은 전년대비 27% 감소했다. 다른 증권사들이 앞다퉈 사상최대 실적을 구현한 것에 비해 다소 이례적이다. 이유는 수익 포트폴리오 재구축에서 찾을 수 있다.

대신증권의 수익포트폴리오는 안정성에 방점이 찍혀 있다. 대신증권의 3월 현재 ELS 자체헤지 운용 리스크 한도는 1000억원 수준이다. 2015년 최대 3조원까지 가능했던 자체헷지 운용한도를 30분의 1 수준으로 줄였다. 현재 운용되는 자체헤지 물량은 800억원에 불과하다. 최근 유로스톡스50지수 급락으로 야기된 증권사의 유동성 이슈에서도 자유로울 수 있는 이유다.

글로벌 위기국면에 대응하기 위해 자산포트폴리오에도 변화를 줬다. 대신증권은 2015년부터 ‘달러자산에 투자하라’는 하우스뷰를 제시한 바 있다. 지정학적 위기나 글로벌 위기에서 자산을 지키려면 기축통화인 달러를 일정비율 보유하고 있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주장이었다. 대신증권의 자기자본 투자도 비슷한 맥락에서 이뤄졌다. 지정학적으로 안정적이고, 환금성과 수익성이 뛰어난 맨하탄에 약 2000억을 투자했다. 글로벌 위기가 와도 가장 안전한 곳이라 판단했고 덤으로 안전자산으로 평가받는 달러자산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외에도 일본, 싱가포르 등 위기국면에서도 가장 빠르게 회복될 수 있는 선진국 중심의 대체투자를 진행했다.

업계에서는 대신증권의 행보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이다. 고위험자산에 대한 투자를 줄이면서 순익 규모도 줄었지만 위기 국면에서는 빛을 발하게 될 것이라는 평가다. 대신증권 관계자는 “회사의 경영 기조가 단기적인 이익보다는 지속가능 경영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면서 “최근 몇 년간 진행된 비즈니스 포트폴리오 다각화도 지속가능경영 차원에서 이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