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02.32 40.33 (-1.24%)
코스닥 1,031.14 12.99 (-1.24%)

국내최대 아트페어 '키아프', 10월 코엑스서 개최

세계 12개국 갤러리 170여개 참가
"미술시장 활황에 참가 갤러리 30% 증가"
  • 등록 2021-06-25 오전 11:03:09

    수정 2021-06-25 오후 2:16:15

[이데일리 김은비 기자] 국내 최대 아트페어 키아프(KIAF·한국국제아트페어)가 올해 20주년을 맞아 10월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다고 한국화랑협회는 25일 밝혔다.

2019년 키아프서울 전경(사진=한국화랑협회)
2002년 출범한 키아프는 내년부터는 코엑스에서 세계적인 아트페어 프리즈(FRIEZE)와 공동 개최할 예정으로, 단독 행사는 이번이 마지막이다. 일반 관람은 10월 15~17일이며, 이에 앞서 13~14일 VIP 관람을 진행한다.

국내 미술시장 활황세로 올해 키아프 참가 신청 갤러리는 큰 폭으로 늘었다. 화랑협회 관계자는 “예년과 비교해 30% 이상 많은 갤러리인 300여개가 참가를 희망했고, 대형 부스를 신청한 갤러리도 50%가량 증가했다”며 “참가 갤러리 중 심사를 거쳐 세계 12개국 갤러리 170여 곳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가나아트, 갤러리 바톤, 갤러리 현대, 국제갤러리, 금산갤러리, 리안갤러리, 아라리오 갤러리, 조현화랑, 학고재, PKM 갤러리 등 국내 주요 갤러리가 참가한다.

내년 프리즈와의 공동 개최를 앞두고 해외 갤러리의 참가도 늘었다. 프리즈에 꾸준히 참가해온 페이스, 리만머핀 외에 페로탕이 3년 만에 다시 참여한다. 쾨닉, 글래드스톤, 페레스 프로젝트 등은 첫 참가를 결정했다.

올해 행사는 오프라인 전시와 함께 지난해 선보인 온라인 뷰잉룸을 병행할 예정이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사태로 온라인으로만 진행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