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임산부석 양보 안 하고 인증샷까지…"뿌듯하다" 글 올린 남성

  • 등록 2022-01-24 오전 11:00:46

    수정 2022-01-24 오전 11:00:46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한 남성이 ‘임산부 배지’를 달고 있는 여성이 서 있는데도 자리를 양보하지 않고, 이 모습을 촬영해 인증 사진까지 올려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지난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엔 “본인 오늘 뿌듯했던 거 ㅁㅌㅊ?”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ㅁㅌㅊ’는 “몇타치?”를 지칭하는 말로 수준이 어느 정도인지를 묻는 신조어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작성자 A씨는 “안 비켜줘 시XX아 꺼져”라는 비속어와 함께 한 장의 사진을 함께 첨부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A씨는 사람이 많은 지하철 안에서 임산부 석에 앉아 있는 자신의 다리와 함께 바로 앞에 임산부 배지를 가방에 달고 서 있는 산모를 함께 촬영했다.

서울 지하철에 있는 임산부 배려석은 2013년 처음 생긴 뒤 시민들의 주목도를 높이기 위해 2015년 분홍색으로 디자인을 바꿨다. 동시에 “내일의 주인공을 맞이하는 핑크카펫”이라는 문구도 함께 넣었다. 하지만 임산부 석은 배려 석으로, 비워두기를 강제할 순 없다.

해당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뭐 잘한 일이라고 인증샷까지 올리냐”, “최소한의 예의는 지키며 살자”, “관종이냐”, “양보를 안 할수는 있어도 저렇게 욕하는 건 뭐냐”, “배려심이라고는 없다” 등 비판의 말을 쏟아냈다.

반면 “양보는 의무가 아니다”, “임신한 척 자리에 앉는 여자들도 있다” 등 A씨를 옹호하는 일부 누리꾼들도 있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