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서울 확진자 14일째 1000명대…중증환자 병상 39개 남아

30일 0시 기준 신규확진자 1186명
중증환자 병상가동률 90% 달해
  • 등록 2021-11-30 오전 11:48:03

    수정 2021-11-30 오전 11:48:03

[이데일리 김기덕 기자] 서울 지역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고 있다.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거리두기에 지친 사람들의 이동이나 일상 모임이 많아지면서 14일째 1000명대 확진자가 나오는 등 대유행이 이어지고 있다.

30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서울 지역 코로나19 신규확진자 수는 1186명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월요일에 발생한 확진자 수로는 가장 많은 수준이다.

서울의 일일 확진자 수는 지난 9월 24일 1221명을 기록한 뒤 500~800명대 사이로 다소 소강상태를 보이다 단계적 일상회복 1단계 시작 직후인 이달 2일 1004명으로 다시 치솟았다. 이후 1000명 내외를 보이던 확진자 수는 지난 16일 1436명으로 훌쩍 뛰어올랐다. 지난 17일부터는 1429명→1401명→1373명→1320→1278→1165→1734→1760→1741→1888→1673→1393→1186명으로 유행이 점차 확산하는 양상이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코로나19 대유행이 계속되면서 병상 확보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 가동률은 전체 415개 병상 중 376개를 사용 중으로 잔여 병상은 39개 뿐이다. 가동률은 90.6%다. 이는 정부의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비상계획 조치 기준인 75%를 훌쩍 웃도는 수준이다. 감염병전담병원 병상 가동률은 75.6%, 잔여병상은 551개다. 경증환가 입원하는 생활치료센터 병상 가동률은 65.6%, 1944개 병상이 남아 있는 상황이다.

이날 집단감염 주요 사례는 강남구 소재 병원 관련 15명, 동작구 소재 시장 관련 12명, 성북구 소재 병원 관련 10명. 종로구 소재 어르신돌봄시설 관련 4명 등이다.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조사중인 사례는 538명으로 전체 확진자의 약 50% 비중을 차지한다.

한편 코로나19 사망자는 최근 24시간 동안 16명이 추가로 파악돼 누적 1100명으로 늘었다. 이날 0시 기준 서울의 누적 확진자 수는 15만4286명, 격리 치료 중인 환자는 2만2618명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