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中베이징 “코로나 통제 어려워졌다”…350만 또 전수조사

中베이징, 클럽발 집단감염 200명 육박
접촉자만 6천여명…"확산 위험 남아 있어"
  • 등록 2022-06-13 오전 11:14:39

    수정 2022-06-13 오전 11:14:39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 중국 수도 베이징의 코로나19 감염자가 다시 늘고 있는 가운데 당국이 방역 통제가 어려워졌다고 판단했다.

11일 코로나19 밀접 접촉자가 발생한 베이징 차오양구의 한 주거단지가 봉쇄돼 있다. 사진=신정은 기자
13일(현지시간) 중국 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전날 베이징의 신규 감염자 수는 51명(무증상 감염 22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10일(61명), 11일(65명)보다는 다소 줄었으나 여전히 두자릴 수다. 신규 감염자는 모두 차오양구의 한 클럽인 ‘톈탕차오스’를 방문했거나 밀접접촉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클럽에서 나온 집단 감염자는 지난 9일부터 185명으로 늘었다. 감염자는 베이징 전체 16개 구 가운데 15개구로 광범위하게 분포됐다. 특히 확인된 밀접 접촉자 수만 6158명에 달해 감염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인민일보에 따르면 쉬허젠 베이징시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톈탕차오스바 클럽 관련 집단 감염 기세가 거세다”며 “방역·통제 난이도가 2020년 발생한 베이징 도매시장 신파디 시장 집단 감염 때를 넘어섰다”고 말했다. 그는 “아직 외부 확산의 위험이 남아 있다”고 덧붙였다.

베이징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줄어들자 지난 6일부터 식당 내 식사를 대부분 지역에서 허용하고, 재택근무를 멈추고 대중교통 운행을 정상화했다. 당초 고등학교 3학년 등교 수업이 2일 재개된데 이어 초·중·고교 수업도 13일부터 재개될 예정이었으나 클럽발 집단 감염이 심각해지면서 중학생 3학년을 제외하고 또 다시 등교를 연기했다.

이날부터 주요 관광지 운영도 중단했다. 유명 테마파크 유니버설스튜디오 역시 11일로 예정됐던 재개장을 연기했다.

시는 또 코로나19 감염자가 가장 많이 나온 차오양구에 대해 13∼15일 사흘간 전 주민 대상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매일 1차례씩 진행하기로 했다. 차오양구는 베이징 인구 2200만명 중 350만명이 거주한다.

이와 별도로 감염자가 나온 주거단지를 봉쇄하고 해당 주거단지들에 거주하는 모든 주민을 대상으로 PCR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