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 분쟁, 지나가는 이벤트일뿐…일희일비 말라”

박희찬 미래에셋증권 리서치센터장 인터뷰
“샀다 팔았다 하지 말고 큰 흐름 지켜봐야”
  • 등록 2024-04-15 오전 11:00:40

    수정 2024-04-15 오전 11:00:40

[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박희찬 미래에셋증권(006800) 리서치센터장은 이란의 이스라엘 공격으로 중동 분쟁 우려가 커진 것과 관련해 “중동 이슈는 지나가는 이벤트일뿐”이라며 “이 이슈에 집착해 일희일비(一喜一悲)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박희찬 센터장은 15일 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지금 상황에서 유가, 환율 오르니 주식을 적극 파세요’라고 조언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지금은 걱정된다며 샀다가 팔았다가 할 때가 아니다”고 말했다.

박희찬 미래에셋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 (사진=미래에셋투자증권)


앞서 이란은 지난 13일 밤부터 14일 새벽 사이 이스라엘에 약 300기의 자폭 드론과 탄도·순항 미사일을 발사했다. 이는 이스라엘이 지난 1일 시리아 주재 이란 영사관을 폭격해 이란 혁명수비대(IRGC) 고위 지휘관을 제거한 지 12일 만에 이뤄진 무력 보복이다. 이란이 이스라엘 본토에 전면적인 군사 공격을 한 것은 1979년 이슬람 혁명을 기점으로 양국이 적대관계로 돌아선 이후 처음이다.

15일 코스피는 중동 긴장감 고조와 그에 따른 달러 강세의 영향으로 하락 출발해 2640대까지 내려왔다가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코스피가 2650선을 내준 것은 지난달 19일 이후 처음이다.

코스닥지수도 현재 전장보다 1%대 넘게 하락해 850선을 밑돌고 있다. 이날 오전 서울 외환시장에서 미국 달러화 대비 원화 환율은 1380원을 넘어섰다.

관련해 박 센터장은 “지금은 유가, 환율 관련 우려가 마켓을 지배하고 있고 우리가 예상하지 못하는 유가, 환율 상황이 벌어지면 주가가 더 하락할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중요한 것은 그것이 마켓 트렌드를 계속 지배하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센터장은 “이런 상황이 진정되면 시장이 제자리로 돌아가는 게 보통 흐름”이라며 “일단 중동 상황을 주시하면서 지켜보는 게 맞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팔았다가 샀다가 하기보다는 거시경제, 통화정책 등 큰 그림을 좀 더 보면서 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채수빈 '물 오른 미모'
  • 칸의 여신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