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코인, 3분기 발행한다…연내 거래소 상장 목표

SK스퀘어 28일 주총에서 공식화
블록체인 사업은 SK플래닛 담당
2분기 백서 발행..10대 그룹중 최초로 암호화폐 발행
이한상 플래닛 대표 "11번가,캐시백, 이프랜드에서 쓰면서 돈버는 컨셉"
  • 등록 2022-03-28 오전 11:00:08

    수정 2022-03-28 오후 2:36:32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이한상 SK플래닛 대표이사


SK그룹의 암호화폐 ‘SK코인(가칭)’이 올해 3분기 발행된다. 2분기까지 블록체인 관련 서비스 개발과 백서 발행을 마치고 3분기 암호화폐를 발행하며 4분기에 거래소에 상장한다는 목표다. 이 같은 계획이 현실화되면 연내 국내 10대 그룹 계열사 중 최초로 대기업 코인이 가상자산 거래소에서 유통될 전망이다.

SK그룹에서 블록체인 사업을 맡은 SK플래닛의 이한상 대표는 28일 SK스퀘어(402340)의 분할이후 첫 번째 주주총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공식 발표했다.

이 대표는 “메타버스의 확산으로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암호화폐와 대체불가능토큰(NFT)이 혁신서비스로 확산하고 있다”면서 “이미 암호화폐는 2조 달러가 넘었고, NFT도 40억 달러는 넘었다”고 전제했다.

그러면서 “암호화폐를 통해 참여자 및 기여자와 가치를 공유하고, NFT를 통해 참여자 활동 및 자산 소유화가 가능하며, 현실세계와 메타버스 경제시스템 연동, 다양한 서드파티 참여자와의 생태계 구축 등을 통해 글로벌 블록체인 커뮤니티로의 확장이 가능하게 하겠다”고 부연했다.

SK코인은 어떤 모습?

이한상 대표가 밝힌 바에 따르면 초기에 SK ICT패밀리에 적용하는 모델이다. 즉, 2천만 회원의 OK캐쉬백과 3천만이 쓰는 11번가 등을 연결한 현실 세계와 이프랜드(SK텔레콤 메타버스)를 연결하는 게 컨셉이다.

그는 “(우리의 암호화폐는) 채굴이 아니라 즐기면서 얻는 컨셉, 일상에서의 채굴(Enjoy life and Earn)로 특정 사용자군 치중이 아니다”라면서 “일상에서의 사용이 자연스럽게 합리적 보상으로 이어질 것이고 이를 통해 커뮤니티를 조기에 확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초기에 11번가 등 ICT패밀리에 적용하고 일상을 쉽게 만드는 생활밀착 서비스를 블록체인 기반으로 연결하게 된다. 이러한 고객 가치의 증대는 서비스 가치의 증대로 이어질 것이다. 이프랜드에서 신속히 도입하고 새로운 사업 영역에 맞는 경제 시스템으로 확장하겠다”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