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26.26 17.23 (-0.57%)
코스닥 923.48 2.72 (-0.29%)

[동네방네]강남구, '청년인턴십 프로젝트'로 211명 채용

中企 180곳 참여…월 최대 120만원 지원
  • 등록 2020-12-08 오전 9:57:39

    수정 2020-12-08 오전 9:57:39

[이데일리 김기덕 기자] 서울 강남구가 인턴 1명 고용 시 월 최대 120만원을 지원하는 ‘중소기업 청년인턴십’ 사업을 통해 올해 180개 기업이 211명의 구직자를 채용했다고 8일 밝혔다.

중소기업 청년인턴십은 만 15~34세 미취업 청년을 채용한 중소기업에 인건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1월부터 매달 인턴 20명씩 모집해왔다. 이를 통해 2010년부터 현재까지 총 1514개 기업에서 2019명을 채용했다.

특히 강남구는 올해 코로나19 장기화로 타격을 입은 중소기업의 경영 안정과 청년 근로자의 고용 유지를 위해 월 최대 100만원이던 지원 금액을 지난 5월부터 120만원으로 확대했다. 구는 내년에도 해당 사업을 유지하면서 채용인원을 기존 200명에서 250명으로 늘린다는 방침이다.

강남구는 또 취업준비생, 경력단절여성 등의 구직활동을 돕고자 서울강남운전면허시험장에 ‘찾아가는 일자리상담소’를 마련했다. 이 곳에서 구민 맞춤형 취업알선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다양한 일자리정책 시행 중이다.

서원희 강남구 일자리정책과장은 “중소기업의 신규 고용을 촉진하고 양질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는 이번 사업으로 코로나19로 위기에 직면한 청년과 중소기업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남구청 전경.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