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식재산 100억넘는 슈퍼개미는 23명..1위는 신동국 한양정밀 회장

한국CXO연구소, '5% 이상 지분보유' 개인투자자 조사
이들 보유 주식평가액은 1조7000억원
  • 등록 2022-01-26 오전 11:06:36

    수정 2022-01-26 오전 11:26:05

[이데일리 최영지 기자] 국내 주식시장에서 단순 투자목적으로 5% 이상 주식 지분을 보유한 개인 주주 가운데 신동국 한양정밀 회장이 가장 많은 금액의 주식을 보유하는 ‘주식 갑부’인 것으로 나타났다. 신 회장 다음으로 많은 주식 재산을 보유한 개인투자자는 90년대생으로 알려지며 눈길을 끌었다.

26일 한국CXO연구소가 ‘국내 상장사에 단순투자 목적으로 5% 이상 지분 보유한 개인투자자 및 주식평가액 현황’을 조사한 결과, 국내 상장사에 법인 및 개인이 5% 이상 지분을 갖고 있는 주요 주주는 5600여 곳이 넘었다. 이중 법인을 비롯해 경영참가 목적으로 지분을 보유한 개인투자자,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 외국인 등을 제외하고 단순투자 목적으로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개인투자자는 63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이 개인투자자들이 보유하고 있는 주식평가액은 지난해 10월 기준 1조7000억원을 넘었고, 이중 주식자산 가치가 100억원이 넘는 개인투자자는 23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중 한양정밀의 신동국 회장이 가장 많은 금액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수관계인 지분까지 합산해 신 회장은 한미사이언스(008930) 주식 12.14%(816만8257주), 한미약품(128940) 주식 7.71%(93만1578주)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두 종목에서 보유한 합산 주식가치는 6300억원 이상으로 지난 2019년 10월 조사 때 파악된 5787억원보다 500억원 이상 늘어났다.

신 회장은 한미약품 창업주인 고(故)임성기 회장의 고교 후배로 알려져 있다.

자료=한국CXO연구소
코스닥 업체 엔켐(348370)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이현지 주주의 주식재산도 1000억원을 훌쩍 넘겼다. 그가 보유한 엔켐 지분은 지난해 11월4일 기준 9.73%(1470만 630주)에 해당한다. 지난 21일 엔켐 주식종목 종가 11만700원으로 곱한 주식평가액만 해도 1628억원 상당으로 계산됐다. 금감원 보고 자료에 따르면 이 주주는 1995년생으로, 이번 조사 대상 가운데 최연소 슈퍼개미다.

또 이번 조사 대상자 63명 중 100억원대 이하 주식부자 중 90억원대 3명, 80억원대 3명, 70억원대 2명, 60억원대 6명, 50억원대 7명이었고, 50억원 미만은 19명으로 집계됐다.

연령대를 살펴보면 1970년~1974년 태어난 70년대 초반 X세대가 12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1955년~1959년생과 1960~1964년생이 각 11명씩 활약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980년 이후에 출생한 큰손도 6명으로 집계됐다.

오일선 한국CXO연구소장은 “작년 10월 오스템임플란트 직원이 단순투자 목적으로 다른 상장사 지분을 5% 이상 보유하며 1000억원대 주식평가액을 보유한 슈퍼개미로 활동했었는데 불과 3개월 만에 최근 횡령 사건 등이 불거지면서 사회적 문제로까지 대두됐다”며 “상황이 이렇다 보니 기존 5% 이상 지분을 보유한 개인 투자자 중 ‘주식등의 대량보유상황보고서’ 등을 통해 지분 변동 현황 등을 공시하는데 이를 피하기 위해 5% 미만으로 지분을 낮추는 사례가 다소 늘어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