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연, 방사성 오염 토양 정화 기술 1억원에 이전

아름다운환경건설과 기술실시계약 체결
정액기술료 1억원, 매출액 3.5% 경상 기술료
  • 등록 2022-05-23 오전 11:13:17

    수정 2022-05-23 오전 11:13:17

[이데일리 강민구 기자] 한국원자력연구원 연구진이 자성나노입자를 이용해 친환경적이고 경제성 높게 방사성 오염 토양을 정화할 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국내 기업에 이전했다.

원자력연은 ‘자성분리 기술을 이용한 방사성 오염 토양 정화 방법’을 아름다운환경건설에 이전하는 기술 실시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정액기술료 1억원에 매출액 3.5%를 경상기술료로 받는 조건이다.

기술실시계약체결식 기념 사진.(왼쪽부터) 박원석 한국원자력연구원장, 이종열 아름다운환경건설 대표.(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해체한 원자력시설이나 원자력 사고가 일어났던 곳에서는 땅도 방사능으로 오염될 수 있다. 이런 방사성 오염 토양을 방사성 폐기물로 처분할 때는 막대한 비용이 소요되기 때문에 해결책 마련이 필요하다.

아름다운환경건설은 1996년에 설립된 환경 정화 업체이다. 토양, 지하수 등 환경 관련 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방사성 폐기물 처리 등 원전 해체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방사성 오염 토양에서 가장 흔한 세슘은 지름 0.002mm 이하 미세한 흙입자인 점토와 강하게 결합하는데 점토는 표면이 음전하를 띤다. 김일국 원자력연 박사 연구팀은 이에 착안해 양전하를 띄는 나노입자를 개발해 세슘과 결합한 점토를 분리했다. 별도의 에너지를 사용하지 않고 자기력만을 이용해 오염 토양을 분리해 경제성을 높였다.

자성나노입자는 점토를 분리하고 남은 토양을 정화할 때도 유용하다. 기존 금속·페로시아나이드(세슘 제거용 입자)에 자성나노입자를 결합해 오염 토양을 세척할 수 있다. 이 두 과정을 거쳐 토양 속 세슘을 95% 이상 없앴다.

원자력연은 상용화를 목표로 아름다운환경건설과 대덕특구 기술사업화 역량 강화 사업을 통해 기술을 발전시킬 계획이다.

김일국 원자력연 박사는 “오염 토양 정화 방법은 자성나노입자 기술을 접목한 안전하고 효율적인 기술”이라며 “앞으로 국내 원자력시설 해체 시 발생 가능한 방사성 오염 토양을 처리하는데 활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