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98.84 0.22 (+0.01%)
코스닥 1,029.46 7.84 (+0.77%)

애플 로고 박힌 300만원짜리 VR헤드셋 나오나

외신 “애플 내년 1분기에 VR 헤드셋 출시”
8K 화면·시선추적 기능 탑재…최대 3000달러 전망
  • 등록 2021-02-05 오전 10:16:48

    수정 2021-02-05 오전 10:16:48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애플이 이르면 내년 1분기 가상현실(VR) 헤드셋을 출시할 것이라는 외신 보도가 잇따라 나오고 있다. 가격은 최대 3000달러(약 330만원)에 이를 것이란 전망이다.

내년 1분기 중 출시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애플의 VR 헤드셋 예상 이미지. (사진= 디 인포메이션)


“애플 VR 헤드셋 최대 3000달러 이를것”

IT 전문지 디인포메이션은 4일(현지시간)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초고가 정책을 고수하는 애플의 VR 헤드셋 가격이 3000달러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이는 마이크로소프트(MS)가 지난해 기업시장을 타깃으로 출시한 혼합현실(MR) 헤드셋 ‘홀로렌즈’(3500달러)와 비슷한 수준이며, 페이스북이 자회사 오큘러스를 통해 선보인 VR 기기 ‘오큘러스 퀘스트2’(299달러)와 비교하면 10배에 달한다.

앞서 미국 투자은행(IB) JP모건은 전날 관련 보고서를 통해 애플의 VR 헤드셋이 6개 카메라 렌즈와 라이다 센서 탑재할 것이라며, 예상가격은 500달러 이상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고가 제품인데다 관련 시장이 아직 충분히 형성되지 않은 점을 고려해 애플의 VR 헤드셋은 우선 한정판으로 출시될 것으로 전망됐다.

MS가 지난해 선보인 ‘홀로렌즈2’. (사진= MS)


카메라 12개·8K 디스플레이 탑재…시선추적 기술 적용

디인포메이션에 따르면 애플의 새로운 VR 헤드셋은 12개 이상의 카메라와 2개의 시선 추적기술이 적용된 초고해상도 8K 디스플레이, 시선 추적 기능을 탑재할 예정이다. 카메라는 사용자의 손을 움직임을 추적하고, 라이다 센서를 이용해 공간 매핑(mapping·지도화)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애플의 VR 헤드셋 역시 홀로렌즈처럼 혼합현실을 구현하는 기기가 될 것이란 관측이다. 혼합현실은 현실 공간을 차단하는 가상현실(VR)이나 실제 공간에 가상을 덧씌우는 증강현실(AR)과 달리, 사용자가 서 있는 공간에 손 동작이나 음성, 시선으로 조작할 수 있는 가상 영상을 구현해내는 기술이다.

애플의 VR 헤드셋도 착용자의 눈 움직임과 손 동작에 반응하며, 헤드셋 중 1개의 시제품에는 바이저쪽에 물리적 다이얼이 있었다고 인포메이션은 전했다. 애플은 VR 헤드셋 제어를 위해 사람의 손가락에 착용할 수 있는 기기를 포함해 다양한 방법을 개발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이 매체는 VR 헤드셋의 후반 단계 시제품을 직접 봤다면서 “메쉬 소재와 교체 가능한 헤드 밴드로 얼굴에 부착되는 매끈한 곡선 바이저 형태를 지녔다”고 소개했다. 애플이 최근 선보인 프리미엄 무선 헤드폰 ‘에어팟 맥스’도 머리 접촉면에 메쉬 소재를 채택해 무게를 줄이고 착용감을 높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