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색 드러낸 이란…"70억달러 안 준 한국이 인질범"

이란 대변인, '혁명수비대의 인질극' 주장에 발끈
한국 선박이 호르무즈 해협 오염시킨다며 나포
미국 제재 동참한 한국 겨냥한 불만이라는 분석
  • 등록 2021-01-06 오전 9:58:48

    수정 2021-01-06 오전 10:00:18

지난 4일 이란 혁명수비대에 나포된 한국 선박 (사진=로이터)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이란 정부가 한국 선박을 나포해 인질극을 벌이고 있다는 주장을 일축했다. 오히려 “인질범은 한국”이라며 국내에 동결된 이란 자금에 대해 불만을 나타냈다. 애초 나포 이유로 해양오염 혐의를 내세웠지만, 실제로는 대(對)이란 제재에 동참한 한국을 겨냥한 셈이다.

알리 라비에이 이란 정부 대변인은 5일(현지시간)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무장 인원이 선박을 나포해 탑승 선원을 인질로 삼았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그는 “이란은 그런 의심을 받는 데 익숙하다”면서도 “인질범은 70억달러(약 7조6000억원)를 인질로 잡고 있는 한국”이라고 주장했다.

혁명수비대의 한국 선박 나포는 미국의 이란 제재에 한국이 동참한 데 따른 불만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나포 이유로 해양오염을 내세웠지만, 실제로는 미국의 제재로 한국 계좌에서 이란 자금이 동결되자 이를 겨냥한 조치라는 것이다. 사건 발생 하루 만에 라비에이 대변인이 동결 자금 문제를 언급하면서 이러한 분석에 힘이 실렸다. AP통신은 이날 발언이 동결된 자산과 나포의 연관성을 가장 직설적으로 인정했다고 평가했다.

현재 한국 시중은행에는 이란산 원유 수출대금이 동결돼 있다. 미국 정부가 2018년 이란 중앙은행을 제재 명단에 올리면서 거래가 중단된 데 따른 것이다. 이란 정부는 지난해 7월 “미국과 한국은 주종 관계”라고 비난하며 국제사법재판소를 통해 부채 상환을 강제하겠다고 반발했다.

시중 은행에 따르면 국내에 동결된 이란 자금은 약 70억달러로 추정된다. 한국은행에 예치된 일반은행의 초과 지급준비금은 지난해 9월 기준 3조4373억원이다. 이 중 90% 이상은 이란 멜라트은행 서울지점이 맡긴 돈이다. 또 기업은행, 우리은행에서는 지난 2010년 이란 중앙은행 명의로 원화 계좌를 개설해 이란산 원유 수입과 국내 수출업체의 대이란 수출지원에 썼다.

앞서 이란 혁명수비대는 전날 오전 10시쯤 페르시아만(걸프 해역) 호르무즈 해협에서 해양오염을 이유로 한국 선박을 나포했다. 혁명수비대 측은 성명에서 “해당 선박이 해양 환경 규제를 반복적으로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이란 외무부도 “이 사안은 완전히 기술적인 것이며 해당 선박은 해양 오염에 대해 조사하라는 법원 명령에 따라 조치된 것”이라고 나포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한국 선박 측은 해양오염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선박 측은 “나포된 선박은 유조선이 아니라 석유화학제품 운반선이었고 이 사실을 주이란대사관과 해경, 해양수산부와도 공유했다”며 “환경오염을 나포 이유로 내세우는 건 말도 안 된다”고 반발했다. 한국 정부는 이란 대사를 초치해 항의하고 청해부대 소속 최영함을 호르무즈 해협에 급파했다.

한국과 이란 정부는 국내 동결된 이란 자금을 코로나19 백신 구매에 사용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다. 한국 정부는 자금 활용에 대해 미국 정부의 승인을 받은 상태다. 코로나19 백신이 인도적 거래의 범주에 속하는 만큼 제재 예외를 인정받았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란이 아직 결론을 내리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분수대에 아기천사
  • 또 우승!!!
  • 물속으로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