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임희정, 악재 이겨내고 ‘매치 퀸’ 등극?…매치플레이 4강 진출

임희정,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4강 진출
22일 열리는 준결승에서 홍정민과 결승 다툼
안송이 vs 이예원도 4강서 맞대결
  • 등록 2022-05-21 오후 6:14:37

    수정 2022-05-21 오후 6:14:37

임희정이 21일 열린 KLPGA 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8강에서 티 샷을 하고 있다.(사진=KLPGA 제공)
[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임희정(22)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4강에 오르며 ‘매치 퀸’ 등극을 향해 순항했다.

임희정은 21일 강원도 춘천시의 라데나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8강전에서 성유진(22)을 5홀 차로 크게 이겨 준결승으로 향했다.

그는 한 달 전 교통사고를 당하는 악재를 겪었다. 자동차를 폐차할 만큼 심한 사고였고 뇌진탕 증세를 겪기도 했다. 올 시즌에도 교통사고로 인해 메디힐·한국일보 챔피언십을 기권하는 등 출전한 대회 수가 3개에 그친다.

그러나 조별리그에서 마다솜(23), 김소이(28)와 플레이오프를 치러 가까스로 16강에 진출한 뒤에는 매치플레이 감을 잡았다는 듯 승승장구하고 있다. 지난해 이 대회 준우승을 했고 올해 조별리그에서도 3전 전승을 거둔 박주영(32)을 2홀 차로 따돌렸다. 8강에서는 7번홀까지 5개 연속 버디를 쓸어담은 뒤 4홀을 남기고 일찌감치 승부를 갈랐다.

임희정은 “샷이 이번 대회 중 가장 좋았고 퍼트감도 매우 좋았다”면서도 “오늘 잘 된 것은 잊고 내일 열리는 4강에서 상대 선수에 맞춰 작전을 다시 짜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임희정은 22일 열리는 4강에서 홍정민(20)과 결승 티켓을 두고 다툰다.

홍정민은 16강에서 ‘대어’ 박민지(24)를 잡았고 8강에서는 지난해 신인상 송가은(22)을 1홀 차로 따돌렸다. 매치플레이 첫 출전이라는 기록이 무색하게 맹타를 휘두르고 있다.

그는 “(송)가은 언니와 박빙으로 플레이를 하면서 작년 생각이 많이 했다. 작년에 신인상 경쟁을 하고 있던 터여서 같이 플레이를 많이 했다. 그래서 이기고 싶은 마음이 조금 더 강했다”고 말했다. 홍정민은 지난해 송가은에 이어 신인상 랭킹 2위를 기록했다.

올 시즌 6번 대회에 출전해 한 번은 기권했고 4번이나 컷 탈락을 하며 최악의 시즌을 보내고 있던 안송이(32)는 김지수(28)를 꺾고 4강에 오르며 분위기 반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안송이와 준결승에서 만나는 이예원(19)은 루키 신분으로 4강까지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이 대회에서 신인이 우승한 것은 2010년 이정민(31)이 유일해 두 번째 신인 챔피언이 나올지도 관심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