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세금, 주금공 통해 7억원까지 보호받는다

주금공, 전세금반환보증 한도 상향
보증상품 신청 가능기간 확대
  • 등록 2022-01-26 오전 11:19:45

    수정 2022-01-26 오전 11:19:45

[이데일리 노희준 기자] 오는 27일부터 한국주택금융공사의 전세금반환보증에 가입하면 최대 7억원까지 전세금을 보호받게 된다.

주금공은 이같이 전세금반환보증(상품명 전세지킴보증) 상품의 가입 한도를 확대한다고 26일 밝혔다.

주금공은 27일부터 전세금반환보증 가입 한도를 수도권 기준 현행 5억원(지방 3억원)에서 7억원(지방 5억원)으로 올렸다.

주금공은 또 전세금반화보증 신청 기간도 임대차계약기간의 4분1 경과 전에서 2분1 경과 전으로 확대했다.

이에 따라 전세보증금 가입 기간 초과로 반환보증을 이용할 수 없었던 고객도 아직 임대차 계약기간의 절반이 경과하지 않았으면 가입이 가능해진다.

최준우 사장은 “서민 실수요자 보호 및 포용금융 확산을 위해 전세금반환보증의 가입 문턱을 낮췄다“면서 “임차인을 위한 제도적 보호장치를 지속적으로 마련해 무주택 서민의 주거안정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