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삼성證 "간편투자앱 오투, 카카오페이 청약 첫날 5만명 몰려"

론칭 4개월만에 누적 다운로드 60만회, 편리성 '눈길'
편리한 거래에 청약도 간편하게 이용 가능
오투 이용자 중 57%가 'MZ세대'… "초보 투자자 맞춤앱"
  • 등록 2021-10-26 오전 11:35:17

    수정 2021-10-26 오전 11:35:17

[이데일리 권효중 기자] 삼성증권(016360)은 간편투자앱 ‘오늘의 투자’(O2,오투)를 통해 카카오페이 공모주 청약에 참여한 고객이 청약 첫 날에만 5만명이 몰렸다고 26일 밝혔다. 특히 최근 주식시장에 새로운 주축으로 떠오르고 있는 2030세대가 61%를 차지하는 등 간편투자앱을 활용한 MZ세대의 공모주에 대한 관심이 돋보였다.

(사진=삼성증권)
오투는 “누가 해도 쉬운 투자”를 표방하며 공모주 청약시 단 몇 번의 클릭만으로도 손쉽게 청약이 가능하도록 구현했고 공모주 청약이 눈에 뛸 수 있게 메뉴 상단에 배치하여 초보투자자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공모주 용어부터 배정방식, 관련 규정까지 이해하기 쉽게 설명되어 있어 처음 공모주에 투자하는 투자자들이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했다.

이처럼 오투는 편리한 UI(User Interface)와 ‘바로투자’, ‘팔기’, ‘공모주 청약하러 가기’ 등 쉽고 직관적인 용어를 사용해 초보 투자자가 사용하기 편리하다는 입소문을 타며 출시 4개월만에 누적다운로드수 60만을 넘기는 등 간편투자앱 시장에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실제 오투를 사용하는 투자자 중 57%가 MZ세대이며, 계좌를 개설한지 1년 미만인 고객이 67.4%, 잔고 1천만원 미만의 소액투자자가 93%에 달하는 등 투자를 처음 시작하는 초보투자자자들의 맞춤앱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오투 이용 고객의 인당 월평균 사용시간은 620분(10.3시간)가량으로, 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이용한 메뉴는 오투의 대표기능 중 하나인 ‘오늘의 주식’이다.

‘오늘의 주식’에서는 보유주식과 관심주식의 현재가 뿐만 아니라 AI알고리즘이 투자자의 주식거래 패턴을 분석하여 투자자가 관심을 가질만한 주식, 수익률 상위 고객이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는 주식, 비슷한 연령대와 자산을 보유한 투자자가 투자하고 있는 주식 등 주식투자에 참고할 수 있는 종목정보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본인의 관심종목 뿐만 아니라 빅테이터에 기반한 높은 가치의 투자정보까지 얻을 수 있다.

두번째로 투자자들이 많이 이용한 메뉴는 ‘추천상품’이다. ‘추천상품’은 단순한 금융상품의 나열이 아닌 테마?트렌드에 기반한 소수의 핵심상품만 골라 투자자에게 제공해, 투자의 방향을 정하기 힘든 이들에게 선택의 폭을 줄여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실제로 최근 3개월간 오투가 추천한 펀드의 수익률은 0.9%로 전체 공모펀드 대비 2.0%포인트 우수한 성과를 거두며, 국내·외 주식 시장이 조정받는 상황에서도 상대적으로 높은 성과를 보여줬다.

또한 최근 이용고객 대상 설문에서 23%에 달하는 고객이 기존에 사용하고 있던 증권투자앱에서 오투로 완전히 옮겨왔다고 응답하기도 했다. 오투의 사용편의성과 실제 투자성과로 이어지는 결과를 확인한 투자자들이 기존의 익숙함을 버리고 쉽고 간편한 오투를 선택한 셈이다.

삼성증권 디지털부문장장인 이승호 부사장은 “기존 증권사 MTS가 많은 상품을 전시해 판매하는 백화점이나 할인점이라면 간편투자앱은 투자자들이 편하게 최적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전문가가 선별한 핵심상품과 편리한 거래기능을 압축해 제공하는 편집샵이라 할 수 있다”며 “디지털 투자시장에 대거 유입된 투린이 고객들이 가장 적은 노력으로 최고의 투자효과를 볼 수 있도록 간편투자앱의 기능과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 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