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떠나는 TBS…서울시 지원금 살아날까?

김어준 다음 주 중 직접 거취 밝힐 예정
오세훈 시정질문서 변화 있을시 지원 의사 밝혀
민주당은 주민조례청구도 검토
  • 등록 2022-12-06 오후 1:18:14

    수정 2022-12-06 오후 7:43:06

[이데일리 김은비 기자] 2024년 서울시 출연금 지원 중단으로 생존의 위협을 받고 있는 TBS가 최후의 보루로 여겨졌던 ‘뉴스공장’ 폐지에 나섰다. 출연금 폐지의 주요 책임자로 꼽혔던 이강택 대표 및 방송인 김어준 씨가 잇달아 TBS를 떠나면서 서울시 지원금이 다시 살아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데일리 김태형 기자] ‘서울특별시 미디어재단 티비에스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 폐지조례안’이 상정된 서울시의회 앞에서 TBS 임직원 및 노조원 등이 조례폐지안 중단을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5일 TBS 등에 따르면 편향성 논란에 휘말린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씨는 최근 제작진에 하차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는 이르면 다음 주 중 직접 방송에서 거취를 밝힐 예정이다. 김 씨가 하차하면 ‘뉴스공장’이 폐지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뉴스공장’은 TBS의 간판 프로그램이다. TBS 한 관계자는 “내부적으로도 아직 공식적으로 나온 얘기는 없다”면서 “뉴스공장 공장장이 결정해 알려준다고 해 기다리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는 내년 TBS에 대한 서울시 예산이 삭감되는 데다 2024년부터는 예산 지원이 아예 중단되는 데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시는 지난 2일 TBS에 대한 예산 지원을 중단하는 조례를 공포했다. 조례는 서울시의회 국민의힘 소속 시의원 76명 전원이 공동 발의한 것으로 지난달 15일 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국민의힘은 조례안을 발의하고 통과하면서 ‘뉴스공장’과 진행자 김 씨 등을 꼽으며 TBS가 공영방송으로서 공정성을 상실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서울시는 지난달 30일 이강택 대표의 사퇴를 수리했다. 시의회 행정감사를 앞두고 10월 17일 건강상의 이유로 한 달간 병가를 낸 이 대표는, 임기를 3달 남기고 사표를 냈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 재임 당시 임명된 이 대표는 서울시 지원 폐지 조례가 발의 된 후 회사 안팎에서 거센 사퇴 압박을 받아왔다.

김 씨와 이 대표가 잇달아 TBS를 떠나면서 서울시 지원금이 되살아 날 수 있다는 가능성도 나온다. 오세훈 서울시장도 지난달 18일 시의회 시정질문에서 TBS 내부에서 변화가 있다면 지원할 의사가 있음을 시사했기 때문이다.

오 시장은 당시 TBS 지원 폐지 조례에 “극도의 인내심으로 스스로 노력과 역량으로 비정상이 정상화 되길 간절하게 기다렸다. 의회에서도 더이상 독립된 언론으로서 TBS가 기능을 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판단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아직도 늦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판단은 TBS 임직원들의 몫”이라며 “마지막 기회를 TBS가 놓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희망을 내비치기도 했다.

다만 시의회 국민의힘 측은 지원 폐지에 대해 강경한 상태다. 국민의힘 측 관계자는 “이미 조례가 공표됐으니 2024년에는 시행되는 것”이라며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서울시의회 민주당에서는 주민조례청구를 통해 TBS를 지원할 방안을 검토중이다. 주민조례청구는 주민들이 특정 조례에 대해 제정·개정·폐지를 청구할 수 있는 제도다. 다만 주민조례가 이뤄져도 시의회 심의 및 의결을 거쳐야 해 결국 시의회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국민의힘의 동의가 필요하다.

민주당 관계자는 “TBS가 미디어 제단으로 독립한 지 3년 밖에 안됐는데, 특정 정치 세력의 입맛에 맞지 않는다고 지원을 끊는다는 것은 임직원에 대한 협박과 다름 없다”며 “운영 자체는 가능하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