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Z "6% 물가, 한은 이달 빅스텝 가능성 커졌다"

연말 기준금리 3% 전망…"내년엔 인상 없다"
올해는 ''인플레이션''이 최우선 과제될 듯
"인플레 정점 말하기 일러"…생산자 물가-소비자 물가 격차 상당
  • 등록 2022-07-05 오전 11:08:23

    수정 2022-07-05 오전 11:08:23

[이데일리 최정희 기자] ANZ는 6월 우리나라 소비자 물가상승률이 6.0%를 기록하자 이달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올리는 빅스텝을 단행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ANZ는 5일 보고서에서 “물가상승률이 1998년 11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인플레 정점을 말하기는 아직 이르다”며 “전기, 가스요금이 7월 인상됐고 생산자물가 상승률과 소비자물가 상승률간의 격차가 상당해 추가로 비용이 전이될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ANZ는 “경상수지 흑자가 줄어드는 시기에 물가상승 압력이 강해지는 데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상 가속화 등으로 빅스텝 근거가 강화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원화 약세는 수입물가 상승률을 강화시키는 데다 6월 소비심리는 크게 하락했지만 지출 계획은 여전히 강하다”며 “물가상승 압력이 강력하고 인플레 기대심리가 높아짐에 따라 13일 금통위에서 빅스텝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ANZ는 연말까지 기준금리가 3%를 기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올해 내내 인플레가 한은의 최우선 과제가 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내년부턴 성장과 인플레 간 균형을 유지하는 방향으로 정책 초점이 전환될 것으로 예측했다. 내년엔 추가 금리 인상이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