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또 때린 유승민 "상식 벗어난 대선 앞둔 매표행위"

  • 등록 2021-01-31 오후 7:01:53

    수정 2021-02-01 오전 7:34:17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도민에게 재난지원금 10만원씩 지급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해 “곡학아세의 전형적인 사례”라고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
유 전 의원은 3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1343만 경기도민 사이의 빈부 격차, 소득 격차는 심각하다”면서 “상식을 벗어난 궤변으로 세상 사람들에게 아첨하고 있을 뿐”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전날 이 지사는 자신의 SNS에 “소수 기득권자들에게는 불편할지언정 국가경제도 성장하고 국민 대다수도 소득이 늘어 행복하고 국가재정도 튼튼해지는 길을 찾아야 한다”고 적었다. 이 지사는 “쥐만 잘 잡는다면 검은 고양이든 흰 고양이든 무슨 상관이겠느냐. 보편적 피해에는 보편적 지원을, 특별한 피해에는 선별지원을 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이를 두고 유 전 의원은 “10만원씩 똑같이 지급하면서 이것이 ‘서민을 위한 정책’이라고 우기는 궤변에 어느 경기도민이 수긍하겠는가”라며 “서민에게 쓸 돈을 기득권자에게 주는 반서민 정책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모든 경기도민이 코로나로 인해 보편적 피해, 즉 똑같은 피해를 입었다는 주장도 상식에 반한다”면서 “코로나 이후의 양극화, 불평등이 왜 K자형인지 모르고 있다는 말인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와 같은 이유로 지난해의 1~3차 재난지원금 중에서 전 가국에게 100만원씩 지급한 1차 지급은 공정과 정의에 반하며 소비진작 효과도 부족한 잘못된 정책이라는 것이 경제 전문가들의 지적”이라며 “현명한 국민들은 이미 이 점에 대해 올바르게 판단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유 전 의원은 이 지사가 10만원씩 똑같이 지급한 이유로 두가지를 꼽았다.

그는 “첫째, 대선을 앞둔 매표행위다. 이건 악성 포퓰리즘”이라고 지적했다.

유 전 의원은 “둘째, 재난 기본소득을 이 지사가 주장하는 기본소득으로 끌고 가고 싶은 것이지만 우리는 코로나 이후 기본소득을 쳐다볼 여유가 없다”라며 “코로나로 힘든 국민들부터 국가가 도와야만 따듯한 공동체가 유지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