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엄마’ 오인 국제전화 막는다...국제전화 표기하고 음성으로 알려줘

과기정통부, 보이스피싱 범죄 막을 후속조치 시행
미끼문자 차단체계 정비, 국제전화 안내 강화
알뜰폰 신분증 스캐너 도입..24년까지 150억원 연구개발
  • 등록 2022-12-08 오후 12:00:00

    수정 2022-12-08 오후 7:48:11

[이데일리 강민구 기자] “이상하다. 엄마 번호가 맞는데….”

연초부터 가족의 전화번호가 떠서 통화하면 금전을 요구하는 신종 보이스피싱 사기가 극성이다. 발신번호 뒤 일부 전화번호(9~10자리)가 일치하면 휴대폰 주소록에 등록된 이름이 표시됐기 때문이다. 피해자는 발신자를 가족으로 잘못 생각한 상태에서 사기를 당할 수밖에 없었다. 내년부터는 연락처와 같은 번호로 국제전화가 오는 경우에만 주소록 연락처 이름이 표기되고, 음성으로 ‘국제전화입니다’라고 알려준다.

이정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통신이용제도과장은 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가진 백브리핑에서 “삼성, 애플 등 주요 단말기 제조사와 협력해서 OS 업데이트를 통해 번호 일부분만 일치해도 저장된 이름이 표기되는 문제를 해결했다”며 “통신사와도 협력해 국제전화를 연결했을 때 국제전화라고 표기하고, 음성 안내가 나오도록 해 국민 피해를 방지할 계획”이라고 했다.

단말기 국제전화 표기를 개선한다.(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심박스 악용 방지

과기정통부는 지난 9월 발표한 범정부 ‘보이스피싱 대응 통신·금융분야 대책’에 따라 다양한 보이스피싱 피해 방지 조치들을 시행할 예정이다.

우선 보이스피싱 범죄 조직이 해외 콜센터에서 건 국제전화번호를 심박스를 통해 이동전화 전화번호로 바꾸지 못하도록 할 계획이다. 그동안 경찰이 하나씩 번호변환 중계기를 단속해야 했는데 오는 11일부터 단말기 고유식별번호(IMEI)를 기반으로 심박스, 휴대전화 사용을 차단할 수 있게 됐다. 김종표 한국인터넷진흥원 전화사기예방팀장은 “IMEI 통합 관리시스템을 이용해 네트워크 기반으로 심박스와 단말기 연결을 차단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창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통신정책관이 보이스피싱 관련 백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이데일리 강민구 기자)
불법문자 신고부터 차단까지 기한 단축

서민대출, 해외결제, 정부지원금 등 미끼 문자를 먼저 보낸 뒤 문자에 포함된 전화번호로 연락하거나 링크를 눌러 추가 피해를 겪는 사례도 줄어들 전망이다.

보이스피싱 의심 문자를 받는 즉시 단말기에서 쉽고 간편하게 신고하도록 한국인터넷진흥원, 단말기 제조사 등이 함께 협력해 신고체계를 고친다.

스팸, 보이스피싱을 선택해 신고할 수 있다.(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내년 3월부터는 인터넷 발송 문자사업자별로 식별코드를 삽입해 첫 불법문자 발송지를 빠르게 확인할 수 있다. 불법문자 신고접수부터 발송자 차단까지 소요기간도 최대 7일에서 2일로 줄어들게 된다. 인터넷 발송 문자를 누가 보냈는지 빠르게 확인해서 차단하는 방식이다.

이 밖에 알뜰폰 신분증 스캐너를 도입하는 등 본인확인 절차를 강화하기 때문에 사기집단의 접근을 어렵게 만들고,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활용한 연구개발을 위해 오는 내후년까지 2024년까지 150억원을 투입해 AI 탐지기술도 개발해 국민 피해를 줄일 계획이다.

정창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통신정책관은 “보이스피싱은 국제 범죄조직이 피해자에게 접근해 속이는 방식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통신 대책을 마련하는 게 중요하다”며 “민관이 협력해 국민 피해를 없애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