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은행권 가계대출 금리 5%대 돌파…10년3개월 만에 최고치

한은 '9월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 발표
가계대출 금리 0.39%p 상승, 5.15% 기록
5% 이상 고금리 대출 차주 비중도 37.7%
수신금리 올라 예대금리차 두 달만 축소
  • 등록 2022-10-28 오후 12:00:00

    수정 2022-10-28 오후 12:00:00

[이데일리 이윤화 기자] 지난달 가계대출 금리가 5%대를 돌파하면서 10년 3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2002년 2월 이후 10년 8개월만에 가장 큰 폭 상승하면서 가계대출 금리를 끌어올렸다. 다만 예금은행의 저축성 수신(예금) 평균 금리가 오르고 기업, 공공 대출금리를 중심으로 금리 상승폭이 제한되면서 예대금리차는 전월 대비 0.21%포인트 줄었다. 두달 만에 다시 축소 전환한 것이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9월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에 따르면 지난달 예금은행의 가계대출 금리(가중평균·신규취급액 기준)는 전월 대비 0.39%포인트 뛴 5.15%를 기록했다. 이는 2012년 7월(5.2%) 이후 최고치이며 가계대출 금리가 5%를 넘긴 것도 10년 3개월 만에 처음이다.

가계대출 금리 중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4.79%, 일반신용대출은 6.62%로 전월보다 각각 0.44%포인트, 0.38%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각각 2012년 5월(4.85%) 이후, 2013년 3월(6.62%)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특히 주담대 금리 상승폭 기준으로는 2002년 2월 0.49%p 이후 최대폭이다.

5% 이상 고금리로 가계대출을 받은 차주 비중도 37.7%로 전월 21% 수준에서 대폭 상승했다. 2012년 6월 38.2% 이후 최대 수준이다. 가계대출 금리 상승은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5년물 은행채 등 지표금리가 상승한 영향이다.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는 9월 기준 3.4%로 전월 대비 0.44%포인트 올랐다. 은행채 5년물 금리는 지난달 0.69%포인트나 뛴 4.5%를 기록했다.

그러나 금리가 오르는 가운데서도 고정금리 대출 비중은 줄었다. 지난달 가계대출 중 고정금리 비중은 24%로 전월 대비 0.5%포인트 줄었다. 고정금리 정책모기지 신규 취급이 축소된 것이 고정금리 대출 비중 축소의 가장 큰 원인으로 분석됐다. 박창현 한은 경제통계국 금융통계팀장은 “정책모기지 신규 취급이 줄어든데다가 보금자리론 금리가 낮아졌지만 전반 주택 시장이 침체이다 보니 주담대 수요도 많이 줄었다”면서 “또 보금자리론은 대출 자격 요건들이 있는데 주택가격이 6억원 이하 대상이 된다거나 하는 점들이 현실성이 떨어져서 수요가 줄어들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기업대출은 9월 한 달 간 0.2%포인트 오르는데 그쳐 4.66%를 기록했다. 2013년 12월(4.67%) 이후 최고치로 금리 수준이 높긴 하지만 8월(0.34%포인트)에 비하면 상승폭은 줄어든 것이다. 대기업 대출은 0.15%포인트 오른 4.38%, 중소기업 대출은 0.22%포인트 오른 4.87%를 기록했다. 각각 2013년 12월(4.43%), 2014년 1월(4.88%)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9월엔 한은의 7월 빅스텝(기준금리 0.5%포인트 인상), 8월 베이비스텝(0.25%포인트) 인상 등 기준금리 상승 영향이 본격적으로 반영되면서 저축성수진금리도 큰 폭 올랐다. 지난달 저축성수신금리는 전월 대비 0.4%포인트 오른 3.38%를 기록해 2012년 8월(3.43%)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다. 정기예금 등 순수저축성예금 금리는 0.44%포인트 오른 3.35%를 기록했고, 시장형금융상품 금리는 0.26%포인트 오른 3.49%를 기록했다. 이는 각각 2012년 7월(3.43%), 6월(3.6%)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가계대출 금리 상승세가 이어지긴 했지만 기업, 공공 대출을 중심으로 금리 상승폭이 제한되면서 지난달 예금은행의 전체 대출 평균 금리는 전월 대비 0.19%포인트 오른 4.71%를 기록했다. 이에 예대금리차는 신규취급액 기준 1.33%로 0.21%포인트 줄었다. 두 달 만에 예대금리차가 줄어든 것이다. 잔액 기준 예대금리차는 2.46%로 0.03%포인트 소폭 확대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비은행 금융기관은 예금금리와 대출금리가 모두 전월비 상승세를 보였다. 상호저축은행은 예금금리가 0.19%포인트 오른 반면 대출금리는 0.42%포인트나 상승해 대출금리가 더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