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오가닉티코스메틱, 의료용 마스크 사업 진출

이달 7일부터 생산…月 1500만매 규모
  • 등록 2020-04-08 오전 10:32:45

    수정 2020-04-08 오전 10:32:45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중국에 기반을 둔 오가닉티코스메틱(900300)이 의료용 마스크 사업에 진출했다.

오가닉티코스메틱은 최근 6개 전자동 라인의 설치를 완료하고 지난 7일부터 의료용 마스크 생산에 돌입했다고 8일 밝혔다.(사진=오가닉티코스메틱)
이 회사는 최근 발 빠른 투자를 진행해 6개 전자동 라인의 설치를 완료하고 지난 7일부터 생산에 돌입했다고 8일 밝혔다. 라인을 풀 가동했을 때 생산능력은 월 1500만 매 수준이다.

마스크 생산은 시장 수요와 더불어 중국 지방 기관과의 조율을 통해 이뤄졌다. 회사는 중국 푸젠성 남평시 연평구 국유자산운영유한공사(지방정부 운영회사)로부터 1000만매의 마스크 주문을 확보한 상태이다. 해당 공사는 해당 마스크를 주로 해외 지원 관련 부서에서 사용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오가닉티코스메틱은 연초 소독용 물 티슈와 손 세정제 및 소독용 차로수의 출시에 이어 마스크까지 주문을 받아 제품을 다각화하고 있다.

차이정왕 대표는 “코로나19를 계기로 사용은 물론 비축, 수출 등을 위한 마스크 수요가 증대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회사는 제3공장에서 마스크를 직접 생산함으로써 이익을 창출하는 동시에 사회에 이바지할 수 있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