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림청의 인니 이탄지 복원사업, 공적개발원조 우수사례 선정

2019년부터 인니 잠비주서 이탄지 200㏊ 복원사업 추진
  • 등록 2022-11-28 오전 11:25:51

    수정 2022-11-28 오전 11:25:51

인도네시아 잠비주에서 추진 중인 이탄지 복원사업. (사진=산림청 제공)


[대전=이데일리 박진환 기자] 우리나라가 인도네시아 잠비주에서 추진 중인 이탄지 복원사업이 공적개발원조 우수사례로 선정됐다. 산림청은 국무조정실이 선정한 2022년 공적개발원조 우수사례로 인도네시아 잠비주의 이탄지 복원사업이 뽑혔다고 28일 밝혔다. 이탄지는 나뭇가지와 잎 등 식물의 잔해가 침수된 상태에서 분해되지 않고, 수천년에 걸쳐 퇴적되면서 형성된 토지로 일반 토지에 비해 10배 이상의 탄소를 저장하는 효과적인 탄소흡수원을 말한다.

전 세계의 이탄지에 저장된 탄소량은 산림에 저장된 탄소량의 2배를 웃돌 정도로 우수한 탄소저장고이지만 화재 및 개간으로 훼손될 경우 이탄지에 저장된 탄소가 대기 중으로 배출됨에 따라 기후변화를 가속하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산림청은 2016년 양국간 정상 회담을 통해 인도네시아 이탄지 복원과 산불관리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2019년부터 인도네시아 잠비주에서 축구장의 280개 면적에 해당하는 이탄지 200㏊를 대상으로 복원사업을 추진해왔다.

구체적으로는 건조한 이탄지를 재습윤화해 화재 발생 위험을 낮추고, 이탄지에서 자생할 수 있는 수종을 심어 생태계 복원에 기여했으며, 이를 통해 추가로 1200t의 탄소를 흡수했을 것으로 예측된다. 또 사업지 인근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이탄지의 중요성과 관리 방안을 교육할 수 있는 교육센터를 조성해 이해관계자 역량 배양에도 기여했다.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한 이탄지 보호 필요성 등 인식개선 교육을 통해 자발적인 이탄지 보호 체계를 구축했다.

이용권 산림청 해외자원담당관은 “지구 면적의 5%밖에 되지 않는 이탄지에는 토지에 저장된 탄소의 30% 이상이 집중돼 있어 보호 필요성이 높다”며 “앞으로도 우리나라의 산림 복원 기술을 훼손된 이탄지, 산림 등을 복원하는 데 활용하는 공적개발원조를 추진해 기후 위기 대응에 세계적인 중추 국가로서 위상을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