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76.69 44.01 (-1.37%)
코스닥 1,024.42 7.46 (-0.72%)

닭날개는 품절인데, 남아돌아 할인…‘닭가슴살의 굴욕’

AI로 부분육 품귀 현상에도 가슴살 재고는 여전
‘퍽퍽살’ 이미지 강해 소비자들 기피
가슴살 안 팔리면 치킨 업체 재고자산도 증가 불가피
치킨 프랜차이즈, 할인·증정·순살메뉴로 소진 힘써
  • 등록 2021-03-05 오전 11:00:10

    수정 2021-03-07 오후 9:42:38

[이데일리 김무연 기자] 닭 날개, 닭다리 등 인기 부위가 품귀 현상을 빚는 와중에도 닭 가슴살은 갈수록 재고가 쌓이는 등 찬밥신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다이어트식으로 인기가 높아졌다고는 하나 여전히 ‘퍽퍽하다’는 인식 때문에 비 선호 부위로 낙인 찍혀 닭고기 가공업체는 물론 치킨 업계가 골머리를 앓고 있다.

(그래픽= 김정훈 기자)
5일 축산물평가정보원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닭고기 날개는 5만4170㎏, 다리는 26만3285㎏ 공급됐다. 하지만 올해 1월 들어 닭고기 날개는 4만886㎏으로 20% 이상 공급이 줄어들었고 다리는 12만5882㎏으로 절반 이상 급감했다.

닭 날개·닭다리는 인기 치킨 메뉴인 윙(닭 날개)과 콤보(닭 날개와 닭다리로만 구성)에 사용해 수요가 높다.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 1위인 교촌치킨의 경우 부분육 제품 매출이 전체의 절반을 웃돌고, 경쟁 업체들도 부분육 메뉴를 경쟁적으로 강화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에서는 닭 날개·닭다리 수급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상황이다.

닭 날개·닭다리 등 부분육 수급이 난항을 겪는 가장 큰 원인은 조류 인플루엔자(AI)다. 부분육의 경우 프라이드에 주로 쓰이는 10호보다 더 큰 12호 닭을 사용한다. 육계업체가 AI에 따른 살처분과 이동 중지 명령을 우려해 평소보다 빨리 생계 출하를 결정하면서 12호 닭 수량이 줄어들었다.

서울 시내 대형마트에 닭·오리고기 판매대 모습(사진=연합뉴스)
문제는 이런 상황에서도 닭가슴살 재고는 여전히 남아돈다는 점이다. 닭가슴살이나 닭안심은 닭다리나 닭 날개보다 기름기가 적어 소비자들이 기피하는 부위다. 이에 따라 급식업체에 대량으로 납품하거나 다이어트 용도로 주로 소비된다.

그마저도 최근 코로나19로 급식 시장이 얼어붙으며 도계업체가 닭가슴살 재고 처리에 애를 먹는 상황이 됐다. AI 문제도 있지만 부분육을 지속적으로 공급할 경우 쌓여가는 닭가슴살 재고를 감당하기 어려워 부분육 생산을 꺼리게 됐단 분석이다.

한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 관계자는 “닭고기 가공업체와의 관계가 있기 때문에 부분육 구매 시 닭 날개, 닭다리살 같은 인기 부위뿐만 아니라 닭가슴살도 일부 구매하고 있다”라면서 “현재는 코로나19로 급식 업체의 닭고기 수요가 크게 줄어든 상황이라 치킨 프랜차이즈에 닭가슴살을 일부 판매하더라도 결국 대량의 닭가슴살이 남을 수밖에 없어 부분육 생산을 지양하는 것”이라고 했다.

부위별 소비 불균형에 치킨 업계의 고민도 커지고 있다. 교촌에프앤비의 경우 연결 기준 재고자산이 2017년 30억원, 2018년 33억원, 2019년 61억원으로 증가 추세다. 제너시스 BBQ는 같은 기간 재고자산이 51억원→74억원→89억원으로 증가했고 bhc는 15억원→16억원→18억원으로 늘었다.

자연애벗 닭가슴살(사진=자연애벗)
이에 따라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은 비선호 부위인 닭가슴살을 이용해 순살 치킨을 만들거나 닭가슴살 스테이크 등의 메뉴로 남아도는 닭가슴살을 소진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 교촌은 현재 닭가슴살 전문 브랜드 ‘허닭’과 제휴를 맺고 허닭 온라인몰에서 교촌 브랜드관을 운영 중이다. 현재 이곳에서 판매하는 닭가슴살 제품들은 24~49%까지 할인 판매를 진행하고 있다.

BBQ 또한 닭가슴살 세트, 닭가슴살 소시지 등은 물론 황금올리브 순살, 황금올리브 속안심 메뉴를 개발해 판매 중이다. 지난달 18일부터는 자사 앱으로 치킨을 주문할 경우 ‘황금올리브 속안심 10조각’을 함께 증정하는 이벤트를 이달 7일까지 진행 중이다. 또한 bhc 또한 ‘골드킹 순살’ 등 순살 치킨 메뉴를 내놓으며 닭가슴살 소진에 나선 상황이다.

한국육계협회 관계자는 “닭가슴살이 다이어트 식품으로 인기라고는 하나 수요가 제한적이고 코로나19로 학교 급식이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않으며 물량이 쌓인 상황”이라면서 “육가공업체들 또한 닭가슴살을 이용해 너깃 등 다양한 제품을 개발하고 있지만 닭가슴살을 선호하지 않는 문화가 바뀌지 않는 한 근본적은 해결은 어렵다”라고 지적했다.

닭가슴살을 일부 또는 전부 활용한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의 순살치킨. 왼쪽부터 교촌 ‘리얼후라이드 순살’, bhc ‘골드킹 순살’, BBQ ‘황금올리브 순살’.(사진=각 사)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