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극장, 20일 완창판소리 '김소영의 수궁가'

'국창' 칭호 얻은 명창 김소영 무대
  • 등록 2021-11-02 오전 11:33:14

    수정 2021-11-02 오전 11:33:14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국립극장은 완창판소리 ‘김소영의 수궁가’를 오는 20일 서울 중구 국립극장 하늘극장에서 공연한다.

김소영 명창(사진=국립극장)
이번 무대에선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판소리 ‘수궁가’ 예능보유자로 전북 지역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김소영 명창이 동초제 ‘수궁가’의 진수를 들려준다.

김소영 명창은 전북 익산 출생으로 국악 집안의 영향을 받아 한평생 소리꾼의 길을 걷고 있는 예인이다. 12세에 홍정택 명창에게 소리를 배우기 시작했다. 동초제의 대모이자 국가무형문화재 판소리 ‘춘향가’ 예능보유자였던 오정숙 명창을 스승으로 모시며 동초제 판소리 다섯 바탕을 사사했다.

1993년 남원 춘향국악대전 판소리 명창부에서 장원을 차지해 명창의 반열에 올랐다. 2012년 최고의 명창들끼리 자웅을 겨룬 ‘제1회 독도사랑 국악사랑 대한민국 국창대회’에서 최고상을 거머쥐며 국창(國唱)의 칭호를 얻었다.

1989년 국립극장에서 ‘수궁가’로 첫 번째 완창 무대를 가진 이후 “판소리로 관객을 울리고 웃기며 교감할 수 있어야 진정한 명창”이라는 지론으로 지금까지 ‘적벽가’를 제외한 판소리 네 바탕을 여러 차례 완창했다. 정읍사국악원 판소리 교수와 익산국악원 판소리 강사를 역임하고 판소리 전수관을 운영하는 등 판소리 전수와 후학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김소영 명창이 선보이는 동초제는 동초(東超) 김연수 명창이 정립한 소릿제로 사설과 발음이 정확하고 너름새(동작)가 정교하며 부침새(장단) 또한 다양한 것이 특징이다. 동초제 소리 중에서도 이번에 부를 ‘수궁가’는 김소영 명창이 처음 완창한 소리이자, 무형문화재 지정을 받은 작품으로 그 의미가 남다르다.

김형태와 조용안이 고수로 호흡을 맞추고 판소리 연구가 배연형이 해설과 사회를 맡는다. 티켓 가격 전석 2만원. 예매 및 문의는 국립극장 홈페이지 또는 전화로 하면 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