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중기부, 매월 넷째주 일요일 ‘전통시장 가는 날’ 지정

코로나19 피해 큰 전통시장·상점가 활력 제고 위해
영수증 추첨·주변 도로 주차 허용 등으로 유입 촉진
올해 시범 운영 후 내년 정례화 추진
  • 등록 2021-10-21 오후 12:00:00

    수정 2021-10-21 오후 12:00:00

[이데일리 함지현 기자]중소벤처기업부는 코로나19로 피해가 큰 전통시장과 상점가의 활력을 높이기 위해 매월 넷째 주 일요일을 ‘전통시장 가는 날’로 지정해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중기부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거래 확산으로 대면 거래 중심인 전통시장의 고객 감소로 위기에 처한 상인들의 활력 회복을 위해 소비 진작 행사인 전통시장 가는 날을 도입했다.

전국 대다수 지자체가 매월 둘째, 넷째 주를 대형마트 의무 휴무일로 운영하는 점을 고려해 매월 넷째 주 일요일을 전통시장 가는 날로 지정해 운영한다.

올해는 10월 24일과 11월 28일이 해당한다.

전통시장 가는 날 정착을 위해 당일 전통시장에서 구매한 고객 대상으로 영수증 추첨 이벤트를 진행하고, 경찰청과 지자체와 협업으로 전통시장 주변 도로 주차를 허용한다.

전통시장 가는 날 당일 전통시장에서 3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들은 구매 영수증을 전통시장 이벤트 페이지를 통해 응모하면 추첨을 통해 매월 최신 무선 청소기(50명)와 모바일 온누리 상품권(5만원권, 50명)을 지급한다.

중기부는 올해 10월과 11월 전통시장 가는 날 시범 운영 후 성과 분석을 통해 내년부터 정례화할 계획이다.

10월 전통시장 가는 날에는 지난 9월 화재로 큰 피해를 입은 경북 영덕전통시장에서 방문객 경품 이벤트, 장바구니(에코백) 배포 등 화재 피해 극복을 위한 공동 마케팅 행사도 진행한다.

이준희 중기부 전통시장육성과장은 “비대면 거래 확산이라는 유통환경 변화에 따라 정부는 전통시장의 온라인 진출을 돕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으나 상인 고령화, 변화에 대한 어려움 등으로 전통시장 디지털화가 더딘 측면이 있어 현장형 소비 촉진 프로그램인 전통시장 가는 날을 기획했다”며 “중기부는 온라인 활용 능력이 취약한 고령층의 상인과 고객들을 위해 전통 방식의 고객 유입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유통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전통시장의 디지털화 속도를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