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尹대통령 내외, 용산서 사전투표…尹 “7장 다 한 봉투에 담아요?”

점심시간 이용 제8회 지방선거 투표 참여
김 여사도 투표 방법 되묻기도
지난 대선 땐 따로따로 사전투표
  • 등록 2022-05-27 오후 2:09:47

    수정 2022-05-27 오후 2:09:47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윤석열 대통령 내외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 첫 날인 27일 점심시간을 이용해 서울 용산구 이태원 제1동 주민센터에서 투표를 마쳤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1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7일 서울 용산구 용산구의회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 대통령 내외는 이날 오후 12시께 용산구의회 건물이 있는 이태원 제1동사잔투표소에 도착했다. 윤 대통령은 단정한 검정색 정장에 흰 와이셔츠를, 김건희 여사는 차분한 단발 머리를 내린 채 흰 민무늬 반팔 블라우스와 통이 넓은 검정 바지를 입은 채였다.

서울 서초구 주민인 두 사람은 ‘관외 선거’ 안내를 받고 줄을 섰다. 신분증을 제출한 윤 대통령 내외는 마스크를 내리고 신분을 확인한 뒤 투표용지를 받았다.

윤 대통령은 사전 투표 안내를 들은 뒤 “투표용지 7장을 다 여기(봉투)에 담아요?”라고 물었다. 나란히 서 있던 김 여사도 “여기 다 넣어요?”라고 되물었다.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각각 부스에서 투표를 마친 뒤 자리를 떴다.

한편 지난 대선 당시 윤 대통령은 사전 투표 첫날인 3월 4일 오전 부산 남구청 사전투표소를 찾아 투표를 했다. 김 여사는 같은 날 서울 서초동 집 인근 투표소에서 투표를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