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43.49 39.5 (-1.28%)
코스닥 926.20 4.6 (-0.49%)

7억 원 빚 남긴 故 박원순…法, 유족 상속포기·한정승인 수용

  • 등록 2020-10-30 오전 10:55:08

    수정 2020-10-30 오전 11:03:03

[이데일리 하상렬 기자] 법원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족의 상속 포기와 한정승인 신청을 받아들였다.

고 박원순 전 서울 시장.(사진=연합뉴스)
30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가정법원은 전날 박 전 시장 자녀의 상속 포기 신청과 부인 강난희 씨의 한정승인 신청을 모두 인용했다.

상속은 고인의 재산 뿐만 아니라 채무도 포함한다. 상속 포기는 상속인 지위를 포기하는 것으로 재산과 빚 모두를 물려받지 않겠다는 것이고, 한정승인은 상속 받은 재산 이상의 빚은 변제하지 않겠다고 밝히는 것이다. 유족들의 이 같은 결정은 박 전 시장이 남긴 7억여 원의 빚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가정법원에 신청하는 상속 포기와 한정승인은 특별한 이유가 없다면 받아들여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법상 상속 포기와 한정승인은 상속 개시를 인지한 날로부터 3개월 이내에 해야 한다. 박 전 시장 자녀는 기한을 사흘 앞둔 지난 6일 서울가정법원에 상속 포기를 신청했고 강 씨는 다음날인 7일 같은 법원에 한정승인을 신청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