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NHN-KT, 지역광고 합작사 `칸 커뮤니케이션즈` 출범

NHN비즈니스플랫폼과 KT, 각 30억원 출자..50% 동일지분 운영
  • 등록 2011-09-15 오후 4:42:23

    수정 2011-09-15 오후 4:42:23

[이데일리 함정선 기자] NHN(035420)은 자회사 NHN비즈니스플랫폼(NBP)과 KT(030200)가 설립한 지역광고사업 합작사를 15일 공식 출범한다고 밝혔다.

양 사의 합작사는 칸 커뮤니케이션즈로 공정거래위원회 승인과 법인 등록을 마쳤으며, NHN비즈니스플랫폼과 KT가 각각 30억원을 출자, 50%의 동일지분으로 회사를 공동 운영한다.

칸 커뮤니케이션즈는 앞으로 사용자가 와이파이에 접속할 때 초기 브라우저 화면에 광고를 노출하는 새로운 소호(SOHO) 와이파이 광고 서비스를 지역상권과 연결하는 등 사업을 진행한다.

또한 광고주 요구에 맞게 NHN과 KT가 보유 중인 광고매체(네이버 웹, 지도, KT의 디지털 사이니지 등)를 혼합해 광고효과가 극대화될 수 있도록 하고 스마트폰과 태블릿PC를 통한 지역광고 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칸 커뮤니케이션즈 조영환 대표는 "양사가 가진 강점과 인프라 그리고 역량을 바탕으로 새롭게 태동하는 디지털 기반 지역광고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핵심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 관련기사 ◀
☞NHN, KT와 합작회사 설립으로 계열사 추가
☞외국인, 7일 연속 매도.."당분간 매수 기조 기대마라"
☞NHN, PC 편의성 그대로..`네이버 앱` 업데이트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