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55.05 15.81 (-0.67%)
코스닥 812.70 17.97 (-2.16%)

양키캔들 아로마무역, 중국 따샹그룹과 총판 계약 체결

52조 중국 최대 유통그룹과 코스메틱 브랜드 '밀렌(MIELREINE)' 총판계약 체결
  • 등록 2019-05-14 오전 10:25:30

    수정 2019-05-14 오전 10:25:30

(사진제공 : 아로마무역) 양키캔들 공식수입원 (주)아로마무역의 임미숙 대표이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데일리TV 이대원PD](주)아로마무역이 코스메틱 브랜드로 중국에 본격 진출한다.

양키캔들 한국공식수입원 (주)아로마무역(대표이사 임미숙)은 지난 10일 중국 최대 유통기업인 ‘따샹그룹(大商)’과 코스메틱 브랜드 ‘밀렌(MIELREINE)’ 중국 총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밀렌(MIELREINE)’은 20여년 역사를 가진 향초, 디퓨져, 방향제 전문 유통기업인 (주)아로마무역이 60여년의 역사와 R&D 노하우를 지닌 (주)한국화장품제조와 함께 개발 및 생산한 프리미엄 스킨케어 브랜드다.

따샹그룹은 중국내 380여개의 백화점, 슈퍼마켓 등의 체인점을 보유하고 있으며, 지난해 매출액 3000억 위안(한화 약 52조원)의 중국 민영기업 매출규모 10위의 대형 유통사다.

이번 총판계약을 통해 따샹그룹은 연매출 7조원 규모의 온라인 쇼핑몰인 ‘티엔꼬우왕’에서 밀렌 제품 판매를 시작으로 점진적으로 유통망을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중국내 위생허가가 취득된 하반기에는 따샹그룹의 380여개 백화점 등의 오프라인 채널을 통해서도 밀렌을 공급해 중국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계약은 밀렌 브랜드의 제품이 생산되기 전 샘플 제조 단계에서 부터 논의가 이뤄졌으며, 중국내 시판전 총판계약이 완료된 최초의 사례로 이슈가 되고 있다.

아로마무역 코스메틱사업부 이영건 부사장은 “이번 총판 계약은 단순 계약을 넘어 양사가 전략적인 파트너 관계를 형성하고 아로마무역은 중국 소비자층에 적합한 상품을 개발하여 안정적인 물량공급을, 따샹그룹은 보유한 유통자원을 통해 ‘밀렌’이 빠른 시간 내에 중국 시장을 개척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계약에 함께 참석한 (주)한국화장품제조 임진서 부사장은 “밀렌의 1차 런칭된 허니비타 마스크팩 3종과 퍼퓸 핸드크림 6종은 물론, 현재 개발중인 쿠션팩트 등 추가 출시 제품은 한국화장품의 역량과 노하우를 집약시킨 상품이기 때문에 중국시장 공략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주)아로마무역은 지난 2000년 설립되어 바디용품, 아로마용품 등 화장품 유통을 기반으로 2012년 양키캔들 가맹사업에 진출했으며, 동종업계 최초 전국 150여개의 가맹점과 충주 기업도시 단지내 5,200여평 달하는 대규모 물류센터를 보유하고 있다.

따샹그룹은 중국내 380여개 백화점, 슈퍼마켓, 가전체인점 등을 보유하고 있으며, 중국내 기업중 매출기준 65위 기업이다. 2018년 매출액 3,000억 위안(한화 약 52조원)을 돌파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