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尹, 존재가 사회적 위협”…與 “가장 무서운 언어폭력”

고민정 민주당 최고위원, 화물연대 비판한 尹에 직격
“정부 욕보이기 위해 막말…혹독한 책임 치룰 것”
  • 등록 2022-12-07 오후 2:24:58

    수정 2022-12-07 오후 2:24:58

[이데일리 김기덕 기자] 국민의힘은 윤석열 대통령을 사회적 위협이라고 표현한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에게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폭력은 언어 폭력이다. 내뱉은 말들이 차곡차곡 빚으로 쌓여 혹독하게 책임을 질 날이 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고 최고위원은 지난 6일 오후 방송된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출연해 ‘윤석열 정부가 화물연대 파업에 강경 드라이브를 취하는데 이 사태를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을 받고 “공권력을 마치 자신 주머니 속에 있는 총칼 정도로 생각하시는 것 같다”고 답했다.

고 최고위원은 또 “윤 대통령의 존재 자체가 굉장히 사회적 위협 수준까지 올라왔다고 본다”며 “법안들도 시행령 통치를 통해 다 무시하고 있기 때문에 그 무엇보다 사회적 위협의 존재는 지금은 윤석열 대통령인 것 같다”고 거칠게 비난했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 언론자유 위축 우려를 표명한 국경없는기자회의 성명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이에 대해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고 최고위원은 동료에게 쇠구슬을 날리고 폭언과 폭력을 일삼는 그들이 정당하다는 것인지 아니면 불법파업을 응원하고 지지하는 것인지 되묻고 싶다”고 말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이어 “서해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결정에 대해 ‘대통령의 고도의 통치 행위’라고 말하는 삐뚤어진 사고라면 이해 못 할 바는 아니다”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를 욕보이고, 끌어내릴 수 있다면 막말도 참말처럼 하는 것이 고도의 정치 행위라고 생각한다면 대단한 착각”이라고 비판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옛말에 ‘입은 재앙을 불러들이는 문이 된다’는 구화지문(口禍之門)이라는 말이 있다”며 “제발 고민 좀 하고 내뱉으시길 바란다”고 날을 세웠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