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합문화공간 ‘서소문역사공원’ 다음달 전면 개방

  • 등록 2019-05-24 오후 2:00:00

    수정 2019-05-24 오후 2:00:00

서소문역사공원


[이데일리 김보경 기자] 서울 중구에 있는 서소문근린공원이 리모델링을 거쳐 지상 1층~지하 4층, 연면적 4만6000여㎡ 규모의 ‘서소문역사공원’으로 다시 태어났다.

서울시는 서소문역사문화공원이 지상은 역사공원과 시민편의시설, 지하에는 역사박물관, 하늘광장, 주차장 등을 갖추고 6월1일 전면 개방한다고 24일 밝혔다.

이 일대는 조선시대 서소문 밖 저자거리였던 자리다. 국가 형장으로 사용됐다. 일제 강점기에는 수산청과시장으로, 1973년 근린공원으로 변신했다. IMF 경제위기로 급증한 노숙자들에게 공원을 점령당하기도 했다.

특히 조선 후기에는 종교인, 개혁사상가 등 많은 사람들이 희생됐다. 17세기부터는 칠패시장, 서소문시장 등 상업 중심지로도 활기를 띈 바 있다. 삶과 죽음이 공존하는 역사적 의미가 깃든 장소지만 그동안 그 의미를 제대로 살리지 못한 채 단순 공원으로만 머물러 왔다.

서울시는 이 일대가 가진 역사성을 새롭게 조명해 ‘서소문 밖 역사유적지 관광자원화사업’이란 이름으로 2011년 재조성을 시작했고, 8년 만에 전면 개방하게 됐다.

서소문역사공원의 지상은 기존 서소문근린공원을 대폭 리모델링했다. 탁 트인 광장을 중심으로 1984년 세워진 순교자 현양탑과 함께 편의시설을 조성해 인근 주민과 직장인, 국내·외 관광객의 휴식처로 활용된다.

공원의 개방감을 연출하기 위해 수목 45종 7000여주, 초화류 33종 9만5000본을 심어 녹지공간으로 조성됐다.

공원 지하에는 기념전당과 역사박물관, 편의시설, 교육·사무공간, 주차장 등이 들어선다. 지하 1층에는 도서실, 세미나실, 기념품 매장과 카페 등 방문자를 위한 편의시설과 교육·사무공간으로 채워졌다.

지하 2~3층은 기념전당인 ‘하늘광장’과 상설·기획전시실로 구성된 역사박물관이 위치한다. 하늘광장은 사상과 종교의 자유를 위해 희생당한 사람들의 정신을 기리는 추념의 의미로 하늘을 바라볼 수 있도록 했다.

상설전시실은 1관과 2관으로 나눠진다. 1관은 ‘서소문 밖’이라는 장소와 그곳을 거쳐 간 사람들의 자취들로 구성된다. 인근에 흘렀다가 1960년대 복개된 만초천에 대한 흔적도 전시된다. 전시실 2관에서는 서소문을 둘러싼 구한말 역사와 사상의 흐름·개혁을 알려주는 전시물들로 채워진다.

지하 1~4층에는 방문객을 위한 주차장이, 지하 1·3층에는 전시물을 보관할 수장고도 마련됐다.

서소문역사공원 지상 공원부분은 중구청에서 직접 관리하고 그 외 시설운영은 민간위탁으로 (재)천주교 서울대교구 유지재단에서 맡는다.

서소문역사공원은 지난해 9월 로마 교황청에서 공식 순례지로 아시아 최초로 선포한 ‘천주교 서울 순례길’(3개 코스, 총 44.1㎞)의 순례지의 하나로 포함됐다.

시는 서소문역사공원이 본격 개방되면서 정동·덕수궁·숭례문·남대문시장·서울로7017 등 인근의 역사문화자원과 연결돼 일반시민들과 국내·외 관광객이 즐겨 찾는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