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베트남 항공사 비엣젯, 백신 여권 도입 '푸꾸옥' 운항 재개

코로나 백신 여권 시범사업 시행 후 첫 국제 여객기 베트남 푸꾸옥 도착
  • 등록 2021-11-25 오후 1:08:08

    수정 2021-11-25 오후 1:08:08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베트남 최대 민간 항공사인 비엣젯(Vietjet)은 인천국제공항에서 베트남 유명 관광섬인 푸꾸옥(Phu Quoc)으로 운항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로 운항이 중단된 지 약 2년 만에 일이다.

베트남 비엣젯항공을 통해 푸꾸옥 공항에 도착한 한국 관광객 (사진제공=비엣젯)
지난 20일 204명의 관광객을 태운 비엣젯 VJ3749 항공편이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베트남의 유명한 관광섬인 푸꾸옥에 공식적으로 도착했다. 이날 도착한 이들은 거의 2년간 국경이 폐쇄된 이후 코로나19 백신 여권 사업에 따라 베트남을 처음으로 찾은 국제 관광객이다.

이날 도착한 첫 국제 관광객 그룹은 빈펄 리조트&스파 푸꾸옥에서 머무르면서 3박4일의 패키지 투어를 즐기게 됐다. 또한 모든 승객은 체류 첫날과 마지막 날에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된다.

결과가 음성이 나오면 빈펄 골프, 빈원더스 테마파크, 빈펄 사파리 동물원, ‘틴호아 베트남’ 문화 쇼 등과 같은 백신 여권의 관광지에서 관광, 오락, 식사, 쇼핑 등을 즐길 수 있다.

푸꾸옥 국제공항에는 응우옌 쭝 카인 베트남 국가관광청(TNAT)장, 보 후이 꽝 베트남 민간항공부 부국장 등 당국 지도자들 및 비엣젯, 빈펄 리조프 & 스파, 마케팅 하이랜드 투어리즘 회사의 경영진들이 참석한 가운데 환영 행사가 열렸다. 특별편에 탑승한 승객들은 베트남의 전통 의상 아오자이 특별 공연으로 환대를 받았으며, 트래블 키트와 푸꾸옥의 특산품인 진주 선물을 받았다.

응우옌 쭝 카인 베트남 국가관광청장은 “푸꾸옥 비행편으로 베트남의 ‘백신 여권’ 시범 사업이 공식적으로 출범되어 뉴 노멀의 환경에서 점차 경제를 재개하고 발전시키는 동시에 관광산업을 되살리려는 베트남의 노력이 한 걸음 더 앞으로 나아가게 되었다”며 “고품질의 관광 상품과 함께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전면 준수함으로써 새로운 환경에서 관광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베트남의 매력과 역량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 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비엣젯의 그린 비행은 승객, 승무원, 지상 직원 모두에게 최상의 안전을 보장하는 비엣젯의 자체 의료 신고 앱을 통해 승객들은 탑승 전 편리하게 검사를 받을 수 있다.

딘 베엣 푸옹 비엣젯 대표는 “베트남의 ‘Live fully’ 캠페인에 따라, 비엣젯은 베트남에 오는 관광객들을 환영하기 위해 국제 서비스를 전면 재개할 준비를 갖추었다”며 “관광을 재개하기 위해 정부와 함께 승객들의 새로운 여행 약관 및 규정을 준수하기 위한 새로운 유틸리티도 개발했다”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