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42.65 5.79 (+0.18%)
코스닥 1,044.13 8.45 (+0.82%)

'페라가모 유명세' 이준석, 결국 "여자친구 있다"

  • 등록 2021-06-15 오전 11:58:03

    수정 2021-06-15 오후 12:02:00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헌정 사상 첫 30대 당 대표가 나오다 보니 명품 구두 논란부터 여자친구 질문까지 생경한 풍경이 이어지고 있다.

‘36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지난 15일 페이스북에 “유명해지면 겪는다는 페라가모 논란을 겪고 있다”는 글과 함께 신발 브랜드가 드러나는 구두 사진을 올렸다. 이 대표가 공개한 신발은 명품 브랜드 페라가모가 아닌 국내 브랜드 제품이다.

이 대표가 갑자기 구두 사진을 올린 이유는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이 대표가 전날 서울시 공유자전거 ‘따릉이’를 타고 출근하는 모습을 두고 “따릉이를 타지만 구두는 페라가모”라는 반응이 나와서다.

이 대표가 ‘유명해지면 겪는다는 페라가모’라고 표현한 것은 앞서 오세훈 서울시장이 후보 시절 페라가모 구두를 신고 내곡동 땅 측량을 하러 갔다는 주장이 제기돼 곤혹을 치른 바 있기 때문이다.

민방위 대원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노원구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얀센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또 이 대표는 15일 결국 여자친구의 존재를 밝히기도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조선일보 데일리 팟캐스트 모닝라이브에서 “36세에 미혼이라 궁금해하는 사람들이 많다. 여자친구 있나”라는 질문에 “있다”고 답했다.

이어 “(여자친구가) 유명인은 아니다”라며 “사생활 문제는 앞으로 답을 안 하려고 한다. 그런 거 너무 깊게 들어가는 건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당 대표 선출 후 언론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여자친구 등 개인 신상인 사생활과 관련된 질문엔 “공적인 질문만 해달라”며 즉답을 피해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