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L&C, 친환경 바닥재 신제품 ‘더채움’ 론칭

국내 인테리어 트렌드 반영…우드·스톤 패턴 등 총 18종 출시
친환경성 갖추고 미끄럼 저항성 높여…“육아·반려견 가정에 적합”
  • 등록 2024-04-25 오후 1:31:43

    수정 2024-04-25 오후 1:31:43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현대L&C(현대엘앤씨)가 친환경 바닥 마감재 신제품을 선보이며 제품군을 강화한다.

더채움(사진=현대L&C)
25일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종합 건자재 기업 현대L&C에 따르면 시트형 바닥재 신제품 ‘더채움’(The Chaeum)을 출시했다. 이 제품은 고탄성 쿠션층을 적용한 2.2㎜ 두께의 바닥재로 우드 패턴 10종·스톤 패턴 8종으로 구성해 출시됐다.

국내 인테리어 시장에서 가장 인기가 높은 웜톤과 베이직 패턴을 기반으로 한 신규 디자인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회사 관계자는 “더채움 리뉴얼을 통해 앞서 지난해 개성 있고 과감한 디자인으로 리뉴얼 한 ‘아티움’과 더불어 더욱 다양한 바닥재 디자인 포트폴리오를 갖추게 됐다”고 말했다.

어린 아이와 반려동물을 위한 기능성과 안전성도 갖췄다. 더채움 전 제품은 표면 미끄럼 저항성 테스트를 통과해 바닥이 젖은 상황에서도 미끄러짐 사고 가능성을 낮췄다.

또 인체에 유해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납·카드뮴 등이 검출되지 않는 데다 견뢰도가 우수해 염료가 묻어 나오지 않는다. 한국애견협회로부터 ‘PS’(Pet Safety) 인증도 획득했다.

인체에 유해한 4대 중금속이 검출되지 않았으며 새집증후군의 원인물질인 폼알데하이드 등에 대한 안전성도 인정받아 환경부 환경표지인증을 받았다. 이에 더해 국제공인시험인증기관인 FITI시험연구원에서 황색포도상구균·폐렴균 등 세균과 주요 곰팡이균에 대한 99.9% 항균효과도 인증 받았다.

층간소음 저감 효과도 뛰어나다. 현대L&C 자체 시험 결과 맨바닥에서 77㏈ 수준의 소음이 더채움 시공 시 16㏈ 가량 감소됐다. 쿠션감과 복원력도 우수해 보행감 또한 뛰어나다.

현대L&C 관계자는 “빠르게 변화하는 인테리어 트렌드와 세분화하는 소비자 취향에 발맞춰 다양한 디자인을 갖춘 신제품을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도 신제품 출시와 기존 제품군을 리뉴얼해 국내 인테리어 트렌드를 이끌어가는 리딩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 박결, 손 무슨 일?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