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초고령사회'…2050년 경북·전남 등에서 10명 중 1명 '85세 이상'

통계청, 2020~2050년 시도별 장래인구추계
2045년 이후 모든 시도에서 사망자수>출생아수
2050년 초고령인구 9.3%…8개 시도에서 10% 초과
  • 등록 2022-05-26 오후 12:00:00

    수정 2022-05-26 오후 9:26:26

[세종=이데일리 공지유 기자] 저출생·고령화 현상이 심화하며 2045년 이후 전국 시도에서 인구가 자연감소할 전망이다. 2050년에는 경북과 전남 등 8개 시도에서 85세 이상 노인 비중이 10%를 넘어서는 초고령사회로 진입한다.

지난 20일 오전 급식소에 모여든 사람들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2045년 전국 인구 자연감소…올해부터 수도권 포함 자연감소 확대

통계청은 26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장래인구추계(시도편):2020~2050년’을 발표했다. 2020년 인구총조사를 바탕으로 출산율과 기대수명을 중간 수준으로 가정해 지역별 장래인구를 전망한 결과다.

통계청 추계에 따르면 2050년 시도별 인구는 경기와 세종 등 4개 시도를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감소할 전망이다. 인구성장률은 2050년 이후 세종을 제외한 16개 시도에서 마이너스로 돌아선다.

2050년 시도별 인구성장률 추계치를 보면 울산(-1.44%)이 가장 크게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부산(-1.31%) △대구(-1.28%) △경남(-1.11%) △광주(-1.04%) △경북(1.01%) 지역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에는 전남과 강원, 전북 등 12개 시도에서 출생아수보다 사망자수가 많은 인구 자연감소 현상이 나타났는데, 2045년 이후에는 모든 시도에서 인구가 자연감소할 전망이다.

인구 자연증가율의 마이너스 추세는 2020년 호남권과 영남권 및 중부권을 중심으로 확대되고, 올해부터는 수도권까지 모든 권역으로 자연감소가 확대될 것으로 통계청은 전망했다.

시도별로 보면 2050년 경북 지역의 자연증가율이 1.53% 감소하며 가장 큰 감소폭을 보였다. 그 다음으로 전남(-1.49%), 강원(-1.37%), 전북(-1.36%) 순으로 감소폭이 컸다.

2년 뒤 고령인구 1000만명…8개 시도서 10명 중 1명은 초고령자

고령화 속도도 빨라질 전망이다. 전국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2020년 815만명(15.7%)에서 2024년에는 1000만명을 넘는다. 고령인구는 2050년에는 1900만명(40.1)에 이를 전망이다. 10명 중 4명은 65세 이상 고령자라는 것이다.
시도별 중위연령, 2020년 및 2050년.(자료=통계청)
지역별로 보면 2020년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중은 전남이 22.9%로 가장 높고 세종이 9.2%로 가장 낮았다. 2050년에는 경기와 제주를 제외한 7개 도지역과 부산·대구·울산의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중이 40%를 넘어설 전망이다.

85세 이상 초고령인구도 큰 폭으로 늘어난다. 85세 이상 고령인구가 총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20년 1.5%에서 2050년 9.3%로 7.8%포인트 증가할 전망이다.

2050년 85세 이상 고령인구 비중은 경북이 12.2%로 가장 높다. 경북을 비롯해 전남·전북·강원 등 8개 시도에서 85세 이상 노인이 10%를 초과할 것으로 통계청은 내다봤다.

반면 유소년인구는 크게 감소한다. 전국 0~14세 유소년인구는 2020년 631만명(12.2%)에서 2035년 414만명(8.1%)으로 감소해 2050년에는 417만명(8.8%)에 이를 전망이다.

생산연령인구가 줄면서 부양부담도 늘어난다. 15~64세 생산연령인구는 2020년 3738만명에서 2050년 2419만명으로 향후 30년간 1319만명 감소할 전망이다.

생산연령인구 100명이 부양해야 하는 유소년·고령인구를 의미하는 총부양비는 2020년 전국 평균 38.7명에서 2050년 95.8명으로 증가한다. 시도별로는 2050년 세종의 총부양비가 72.4명으로 가장 낮다. 전남(130.4명), 경북(127.2명), 강원(121.2명) 등 10개 시도는 100명을 넘어 부양자보다 피부양자가 더 많아진다.

통계청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혼인이 급감하고 출산율이 감소하며 저출생이 심화했다”면서 “이런 저출생·고령화 심화 현상이 전국 시도에 그대로 반영됐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