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12일 '대한민국연극제 서울대회' 개막

서울 대표 창작 연극 11편 선보여
"얼어붙은 연극계에 활기 불어넣길"
  • 등록 2020-06-18 오전 11:38:05

    수정 2020-06-18 오전 11:38:25

[이데일리 윤종성 기자] 서울연극협회가 주최하는 ‘2020 대한민국연극제 서울대회’가 오는 7월 12일부터 8월 2일까지 서울 대학로 한양레퍼토리 씨어터에서 열린다.

이번 대회에는 총 11편이 참가하며, 이 가운데 5편이 관객들과 처음 만나는 초연작이다.

고려 시대를 배경으로 한 극단 목토의 ‘불멸의 연가’는 고(故) 이원경 연출가의 희곡 ‘불멸의 처’를 공민왕과 노국공주의 서정적이고 애절한 멜로드라마로 풀어낸다.

극단 노을의 ‘이문의 고백’은 막노동꾼으로 홀어머니와 함께 근근이 살아가는 이문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창작집단 상상두목의 ‘충분히 애도되지 못한 슬픔’은 1980년 5월의 광주를 엉뚱하고 기발한 상상력으로 채워 넣은 작품이다.

극단 로얄씨어터의 ‘나는 아니다’는 권력에 의해 평범한 가족의 인생이 뒤바뀐 뼈아픈 과거를 이야기한다.

극단 은행목의 ‘천상시인의 노래’는 급변하는 사회와 현대인의 이기적이고 잔인한 삶의 형태를 살펴본다.

극단 삼각산의 ‘고등어’와 극단 명장의 ‘눈 오는 봄날’은 재개발 소식통에 벌어지는 사건과 아파트 단지로 변해버린 세태에 이웃의 의미를 생각하게 하는 극이다.

극단 코러스와 극단 프로젝트그룹 연희공방의 ‘30일의 악몽’은 이근삼 작가의 원작 ‘30일간의 야유회’를 현재에 맞게 재창작한 작품이다.

창작집단 꼴의 ‘피그와 홀스’는 인간 권위에 도전하는 동물들의 계급 쟁취기를 그려낸 21세기형 동물우화다.

극단 해반드르의 ‘아버지의 다락방’은 실버세대의 실질적인 성(性) 이야기를 솔직하게 풀어낸다.

화이트캣시어터컴퍼니의 ‘롤로코스터’는 연금개혁 문제에 답을 찾기 위한 중년 네 명의 고군분투기를 그리고 있다.

8월 2일 폐막식에서 발표되는 대상 수상작은 ‘제38회 대한민국연극제 in 세종’에 서울 대표로 참가하게 된다.

대한민국연극제 본선대회는 각 지역을 대표하는 16개 단체가 참여한다.

지춘성 서울연극협회 회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열리는 만큼 많은 분들이 위로를 받고 얼어붙은 연극계에 활기를 불어넣길 바란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