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스누피 바나나 우유’ 품질 이슈에 “전량 폐기”

바나나우유 맛 변질…나머지도 판매 중단
제조사 동원F&B 원인 파악 중
  • 등록 2022-07-05 오전 11:36:42

    수정 2022-07-05 오후 1:33:17

[이데일리 윤정훈 기자]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자체 브랜드(PB)상품 스누피 우유가 상품 변질로 인해 판매를 중단했다고 5일 밝혔다.

(사진=GS25)
GS25는 지난 1일 ‘더 진한 스누피 우유 500㎖’의 맛이 변질됐음을 파악하고 긴급 판매 중지와 전량 폐기를 통보하는 공문을 전국 점포에 발송했다.

‘더 진한 스누피 우유’는 총 4종으로 맛 변질 논란은 바나나 우유에서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GS리테일은 바나나 우유를 먼저 판매를 중단하고, 이후 4일 나머지 3종에 대해서도 전체 판매 중지 및 발주 중단 조치했다.

더 진한 스누피 우유는 동원F&B가 제조한 우유다. GS25에서 구매한 고객들이 그전과 맛이 달라졌다고 컴플레이하면서 동원F&B에서도 원인 파악에 나서고 있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상품을 보유한 고객은 환불 조치하고, 해당 상품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고객에 대해서는 보상 조치를 할 방침”이라며 “소비자의 안전과 제품의 품질 관리에 더욱 더 만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