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부터 '단계적 일상회복'…공연장, 어떻게 달라지나?

영업시간 제한 없고 객석 '띄어앉기' 유지
백신 접종자만 입장시 전석 오픈도 가능
비공연시설 콘서트는 최대 499명까지 가능
공연계 "상황 지켜보며 방역 만전 기할 것"
  • 등록 2021-10-29 오후 2:59:22

    수정 2021-10-29 오후 2:59:22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정부는 다음달 1일부터 ‘위드 코로나’를 위한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에 들어간다. 공연장 또한 운영시간 제한 해제 등 방역지침에 변화가 생긴다.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거리두기 객석제’를 통해 공연을 관람 중인 관객들의 모습(사진=예술의전당).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29일 발표한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 계획’에 따르면 공연장의 경우 현재 거리두기 4단계에 적용된 영업시간 제한 조치가 전면 해제된다. 객석 내 밀집도 조절을 위한 인원 제한은 ‘일행간 한 칸 띄우기’로 유지된다.

‘단계적 일상회복’에 따른 사적 모임 인원이 수도권의 경우 10명, 비수도권은 12명까지 가능한 만큼 공연장 내 일행 범위도 10~12명 내에서 결정할 수 있다. 관객을 백신 접종자만으로 구성할 경우엔 ‘일행간 한 칸 띄우기’ 없이 전석을 오픈해 공연하는 것도 가능하다.

대중음악 가수들의 대규모 콘서트는 정규 공연시설에서 진행할 경우 해당 시설의 방역수칙을 적용하면 개최할 수 있다.

실내 체육관 등 비정규 공연시설에서 콘서트를 개최할 경우 ‘모임행사 지침’을 적용 받아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 없이 참석 인원이 99명까지로 제한된다. 백신 접종자만으로 관객을 받는다면 499명까지 참석할 수 있다. 500명 이상은 원칙적으로 개최 금지이나 관할 부처와 사전 협의를 거쳐 진행할 수도 있다.

국공립 공연장은 민간 시설과의 형평성 및 국공립 공연장의 방역 강도를 고려해 민간 공연장과 똑같은 공연장 방역지침을 적용해 공연을 진행한다. 다만 방역상황에 따라 국공립 공연장에 한해 자체적으로 보다 강화된 조치가 적용될 수 있다.

현재 공연계는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조치에 따라 공연 시간을 기존 오후 8시에서 오후 7시~7시 30분으로 조정하고, 객석 운영도 최대 4명당 한 칸 띄어앉기를 적용해 공연을 진행하고 있다.

정부의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 계획’ 발표 이후에도 당장 공연 시간이나 객석 운영 방향에 변화가 생기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 공연계 관계자는 “거리두기 단계 변화에 따라 객석을 풀었다 다시 제한한 일이 많았기에 11월부터 바로 공연 시간이나 객석 운영 방안을 바꿀 계획은 없다”며 “상황을 지켜보며 방역에 더욱 만전을 기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