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방중기계획]2025년 병사 월급, 96만원까지 오른다

제초·청소 등 병 사역임무, 민간인력 전환
조립식 생활관, 영구 시설물로 개선
간부주거시설, 노후·부족분 개선 통해 100% 달성
  • 등록 2020-08-10 오전 11:30:00

    수정 2020-08-10 오전 11:30:00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병장 기준 병사 봉급이 2025년께에는 96만원 수준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국방부는 10일 발표한 2021~2025년 국방중기계획을 통해 “병 복무에 대한 합리적 보상을 위해 병 봉급을 2022년까지 병장기준 월 67만6000원으로 인상하고 합리적 급여체계 정립을 위해 하사 임금 체계와 연동해 2025년까지 병장기준 월 96만3000원으로 인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 들어 병사 봉급은 급격히 인상됐다. 2022년까지 2017년 최저임금의 50% 수준까지 늘린다는 계획에 따라 병장 기준으로 2017년에 21만 6000원 받던 봉급이 18만 9700원 오른 40만 5700원으로 87%가량 늘었다. 상병은 19만 5000원에서 36만 6200원, 일병은 17만 6400원에서 33만 1300원, 이병은 16만 3000원에서 30만 6100원으로 각각 인상됐다. 이에 따라 매년 1조 원 수준이던 병 인건비가 2조원에 달했다.

병 봉급 인상이 완료되는 2022년에는 병장 월급이 67만 6000원, 상병은 61만 200원, 일병은 55만 2000원, 이병은 51만 100원으로 늘어난다. 이에 따라 대학교 한 학기 등록금 수준인 약 600만 원 정도의 종자돈 마련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특히 국방부는 그 이후 병사 봉급 인상 기준을 하사 1호봉의 50% 수준으로 설정했다. 이에 따라 2023년부터 단계적으로 올라 2025년에는 병장 기준 96만3000원까지 늘어난다는 설명이다.

이와 함께 국방부는 병사들의 자기개발 여건 보장을 위해 제초나 청소 등 사역임무를 민간인력으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또 GOP와 해안 및 강안 조립식 생활관을 영구 시설물로 개선하고, 신병교육대 침상형 생활관을 침대형으로 개선한다.

간부 주거시설의 경우 낡고 부족한 부분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 2025년까지 관사 8만2000 세대, 간부숙소 11만5000 실에 대한 주거지원율 100%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또 일-가정 양립을 위해 군 어린이집 운영을 2020년 155개소에서 2025년 187개소로 확대하고 여군 비율 증가에 따라 전 부대를 대상으로 여성 전용 화장실과 편의시설을 확보해 근무 여건을 보장할 예정이다.

지난 해 3월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9 전역예정장병 취업박람회에서 장병들이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국방부]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