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34.52 18.8 (-0.6%)
코스닥 962.50 4.22 (-0.44%)

美 크라켄 CEO "몇몇 국가서 암호화폐 단속할 수도 있다"

`세계 4위 가상자산 거래소` 크라켄 제시 파월 CEO
"규제 불확실성 아직 안 사라져…일부서 단속 가능성"
"규제 도입되면 가상자산 해치거나 활용 망칠 수도"
"美 근시안적…은행 등 기업들 압력에 민감하게 대응"
  • 등록 2021-04-13 오후 12:43:51

    수정 2021-04-13 오후 12:44:11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비트코인 가격이 급등하고 사용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전 세계 각국 정부 중 일부가 가상자산(암호화폐) 사용을 규제할 가능성이 있다고 미국 대형 가상자산 거래소인 크라켄(Kraken) 최고경영자(CEO)가 경고했다.



13일(현지시간) 거래대금 기준으로 세계 4위 가상자산 거래소인 크라켄을 이끌고 있는 제시 파월 CEO는 미국 경제매체인 CNBC와의 인터뷰에서 정확한 국가와 시기를 언급하지 않으면서도 “개인적으로는 몇몇 국가에서 가상자산에 대한 단속이 있을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실제 최근 재닛 옐런 미국 재무부 장관과 크리스틴 라가르드 유럽중앙은행(ECB) 총재 등은 비트코인이 돈세탁과 테러자금 조달, 기타 불법행위 등에 악용될 수 있는 가능성이 높다며 경종을 울린 바 있다.

비트코인 가격이 6만달러를 훌쩍 넘고 시가총액만 1조달러를 넘어서는 가운데 미국 최대 가상자산 거래소인 코인베이스가 뉴욕증시 상장을 앞두고 있고 크라켄 역시 내년에 뉴욕증시에 직상장할 준비를 하는 등 이미 금융시장의 주류로 편입되고 있지만, 규제 불확실성은 완전히 해소되지 않은 상황인 셈이다.

파월 CEO도 “가상자산 규제를 둘러싼 불확실성은 아직도 사라지지 않고 있다”고 “가상자산은 모든 사람들이 금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고안된 것인데도, 이 같은 규제가 도입된다면 이는 가상자산을 해칠 수 있고 실물경제에서의 활용을 망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실제 블록체인 분석업체인 체이널리시스에 따르면 작년 가상자산 전체 거래량에서 불법행위가 차지하는 비중은 0.34%에 불과했다. 이는 1년 만에 2%포인트 가까이 급감한 것이다.

그는 “미국과 국제 규제당국자들이 가상자산에 대해 너무 편협한 시각으로만 바라보지 않길 바란다”며 “특히 미국은 다른 나라들보다 오히려 더 근시안적으로 보고 있으며, 가상자산으로부터 많은 것을 잃게 되는 은행들과 같은 기존 기업들의 압력에 너무 민감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