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EA "올해 전기차 판매량 사상 최대…총 완성차 판매 중 13%"

IEA, 연례 클린에너지 보고서서 전기차 판매 전망
"작년 전기차 판매 2배로, 올 1분기에도 75% 늘어"
"전기차 확산, 세계적 현상 아냐…신흥국·개도국 부진"
  • 등록 2022-09-23 오후 3:36:02

    수정 2022-09-24 오전 8:21:12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올해 전 세계에서 전기차 판매량이 역사상 최대치를 경신하면서 전체 완성차시장에서의 비중이 13%까지 늘어날 것이라고 국제에너지기구(IEA)가 전망했다.

23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인 CNBC에 따르면 이날 IEA는 연례 클린에너지 보급 보고서를 통해 “여러 부문에 걸쳐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진보의 징후가 나타나고 있는 건 고무적”이라고 평가하면서도 “이번 세기 중반까지 넷제로(=탄소 중립)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전 세계가 더 강력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에서 IEA는 에너지 관련 55개 분야를 조사하면서 그 중 전기차부문에서 “작년 전 세계 전기차 판매가 두 배로 늘어나면서 전체 완성차 판매 중 9%에 육박했다”면서 “올해엔 전기차 판매량이 또 한 번 역사상 최대치를 경신할 것이고, 승용차와 5톤 이하 트럭을 합친 전체 경량 자동차 중 판매 비중은 13%까지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IEA는 종전 2021년 전기차 판매량이 660만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었다. 올 1분기에는 200만대의 전기차가 팔려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75%나 늘었다.

아울러 IEA는 전 세계 시장의 50% 이상 LED 기술을 사용하고 있는 전기차와 조명분야에서 2050년 넷제로 시나리오를 달성하기 위한 2030년 이정표를 찍은 궤도에 완전히 올라섰다고 평가했다.

다만 이 같은 전기차 판매 호조에도 불구하고 IEA는 “아직 이는 전 세계적인 현상은 아니다”며 개발도상국과 신흥국에서의 전기차 판매는 구매 비용 증가와 충전 인프라 부족으로 인해 더디게 늘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