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농협측 대장동 개발에 5천억 대출…“리스크 낮은 사업”

[2021 국감] 이양수 “농협은행·생명보험 대출 실시”
준공·분양 등 양호한 평가…“리스크 높았다면 특권”
  • 등록 2021-10-15 오후 3:25:49

    수정 2021-10-15 오후 3:33:46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국정감사장에서 농협중앙회, 농협경제지주, 농협금융지주, 농협은행 등 관계자들이 감사를 준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세종=이데일리 이명철 기자] 대선 정국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해 농협은행측이 5000억원대 대출을 실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이양수 국민의힘 의원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농협은행과 농협생명보험이 대장동 개발 사업과 관련해 5036억원 규모 대출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측에 따르면 농협은행·농협생명보험은 화천대유에 1100억원, 성남의뜰 1136억원 등 총 11건에 대한 대출을 실시했다. 대츌 규모는 대장동 전체 개발사업비 약 1조 5500억원의 32% 수준이다.

농협측이 대장동 개발에 대출을 실시하면서 리스크 측면에서 우수한 평가를 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농협측 분석에 따르면 인허가 리스크는 낮은 수준, 준공 위험은 낮고 양호한 분양 실적과 안정적 관리를 예상했다”며 “여신 보고서에서도 88개 (항목에 대해) 리스크가 없다면서 양호한 사업(으로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손병환 농협금융지주 회장은 대장지구 사업의 리스크가 높은지 여부를 묻는 이 의원 질문에 “지금 현재 기준으로는 (리스크가) 그리 높아 보인다고 보진 않는다”고 말했다.

이에 이 의원은 “(리스크가) 높다면 특혜를 준 것”이라며 “(대장동 개발은) 하이 리스크 하이 리턴이 아닌 로우 리스크 하이 리턴 사업”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