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귀화' 임효준, 중국 쇼트트랙 대표로 뛴다 "기다려라"

중국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단 명단 공개
10월28일 개최 캐나다 월드컵 1차 대회 출전
귀화 후 첫 국제 무대 복귀…中 SNS서 활동
  • 등록 2022-09-27 오후 2:04:28

    수정 2022-09-27 오후 2:04:28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 한국 쇼트트랙 남자 국가대표로 일하다 중국으로 귀화한 린샤오쥔(26·한국명 임효준)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2022~2023시즌 중국 국가대표로 선발되며 3년만에 국제 무대에 복귀한다.

사진=린샤오쥔 웨이보
27일 중국 공산당기관지 인민일보 등에 따르면 중국 쇼트트랙 국가대표 훈련팀은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린샤오쥔 등 남자 국가대표 9명과 여자 국가대표 8명의 선수단 명단을 공개했다. 이들은 10월28~30일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리는 ISU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를 시작으로 이번 시즌 각종 국제대회에 출전할 계획이다.

린샤오쥔은 베이징 동계올림픽 2관왕인 런쯔웨이에 이어 두번째 중국 대표로 이름을 올렸다. 베이징 동계올림픽 은메달을 딴 리원룽 등도 명단에 포함됐다.

린샤오준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로 3년 전만 해도 태극마크를 달고 얼음 위를 달렸지만 지난 2019년 6월 국가대표 훈련 중 황대헌의 바지를 내리는 장난으로 성추행 논란을 빚어 대한빙상경기연맹으로부터 선수 자격 1년 정지 중징계를 받았다.

1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은 임효준은 이후 강제추행 혐의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지만 중국으로 귀화를 결정했다. 국적을 바꿔 올림픽에 나가려면 기존 국적(한국)으로 출전한 국제 대회 이후 3년이 지나야해 이번이 첫 복귀 무대인 셈이다.

린샤오쥔은 중국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팬들과 일상을 전하며 소통하고 있다.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한창인 지난 2월에는 SNS 샤오홍슈에 “내가 돌아오길 기다려! 나는 너희와 어깨를 나란히 하며 함께 싸울 것!”이라는 글을 게재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그는 지난 8월에는 자신의 웨이보 계정에 중국 국기가 새겨진 훈련복을 입고 있는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