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재능교육, ‘제29회 재능 시낭송대회’ 성료

대상에 박경희씨…백석 시인의 ‘국수’ 낭송
  • 등록 2019-11-08 오후 2:06:33

    수정 2019-11-08 오후 2:07:25

지난 2일 서울 도곡동 재능빌딩에서 열린 제29회 재능시낭송대회에서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재능교육 제공)
[이데일리 김호준 기자] 재능교육이 국내 유일의 전국 규모 시낭송 콩쿠르인 ‘제29회 재능 시낭송대회’ 성인부 본선대회가 지난 2일 서울 도곡동 재능빌딩 5층 극장에서 성료했다고 8일 밝혔다.

지난 1월부터 5월까지 시행한 온라인 예선대회를 통과하고 서울, 부산, 광주, 대전, 대구, 울산 등 6개 광역 권역별 지역대회(무대경연)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42명이 서울 본선대회에서 치열한 최종경연을 펼쳤다.

이날 윤석산 시인(한국시인협회장) 등 5명의 심사위원들이 심사한 끝에 영예의 대상은 박경희씨(울산)에게 돌아갔다. 박경희씨는 백석 시인의 시 ‘국수’를 본인 특유의 스타일로 자연스럽고 감동적으로 낭송해 높은 관객 호응과 함께 좋은 평점을 받아 대상을 차지했다.

금상은 함민복 시인의 시 ‘눈물은 왜 짠가’를 낭송한 안재란씨(전북)가 차지했고, 은상은 도종환 시인의 시 ‘영원히 사랑한다는 것은’을 낭송한 강순자씨(밀양)와 허영자 시인의 시 ‘만세로 가득한 사나이’를 호소력 있게 낭송한 최금숙씨(경남)에게 각각 돌아갔다.

올해부터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대상 수상자에게 수여해 의미를 더했다. 작년까지는 대상 수상자에게 한국문화예술위원장상이 수여됐다. 동상 이상 수상자 31명 중 20~30대 비중이 20% 이상을 차지한 것도 올해 대회의 특징이다. 예년과 달리 온라인에서 예선대회를 치뤄 젊은 시낭송 애호가 다수 참가했다.

재능교육 관계자는 “카카오톡 등을 통해 진행된 온라인 예선에 1600여 명이 참가했다”라며 “온라인 예선 방식이 시낭송 문화의 외연을 넓히는 계기가 됐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제29회 재능 시낭송대회를 마친 현재 ‘재능 시낭송가’는 전국에 모두 490명이 등재돼 있다. 재능 시낭송대회에서 동상 이상을 수상하면 ‘재능 시낭송가’ 자격이 부여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