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디지털 분야 표준화 활동 지원 본격화

정보통신 분야 전문가 국제표준화 활동 지원
5G 포럼·등 41개 민간 표준화 포럼 지원
  • 등록 2021-03-15 오후 12:00:00

    수정 2021-03-15 오후 12:00:00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정보통신 분야 국제 표준화 대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이달부터 국제 표준화 전문가 활동 및 민간 표준화 포럼 운영 지원을 본격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우선 지난달 291명의 전문가를 지원대상자로 선정했으며 이번달부터 이들의 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국내 정보통신 분야 표준전문가가 국제전기통신연합(ITU) 등 국제표준화기구에서 활발하게 활동해 글로벌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해서다.

올해에는 디지털 뉴딜 관련 분야의 국제 표준화 역량 강화를 위해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DNA) 및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분야 전문가를 중심으로 선정(189명)했다.

또 정보통신 분야에서 시장 중심의 표준개발 및 표준화 역량 강화를 위해 41개의 표준화 포럼 운영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시장에서 필요한 표준 개발 등을 위해 산학연 전문가가 정보통신 기술 또는 서비스 분야별로 조직한 민간 표준화 단체의 운영을 지원한다.

올해에는 지난해 지원했던 △지능정보기술포럼 △5G 포럼 △스마트도시표준화포럼 등 37개 포럼을 계속 지원하고 △저궤도위성포럼 △미래양자융합포럼 △지능형금융포럼 △DNA+드론 표준화포럼 등 4개 포럼을 신규로 지원할 예정이다.

이승원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코로나19로 촉발된 디지털 전환을 신속하게 이루어내고 ICT 기반 융합 신산업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국제표준화 역량 강화가 중요하다 ”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내 정보통신 표준 전문가들이 글로벌 표준화 현장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시장중심의 표준화 활동이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