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추얼 아이돌 ‘메이브’ 1300만뷰 비결?…‘미친 디테일’에 있죠”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 ‘메이브’ 데뷔 ‘화제’
강성구 TD·안성원 AD·추지연 실장 인터뷰
풀3D 리얼타임 렌더링·언리얼5 노하우 투입
‘칼군무’ 위해 ‘VFX연구소’서 실제 공연하듯 촬영
카카오엔터와 협업, “시장 함께 키우고파”
  • 등록 2023-02-16 오후 3:39:47

    수정 2023-02-16 오후 7:32:09

안성원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 아트디렉터(AD·왼쪽 첫번째부터), 추지연 사업실장, 강성구 테크니컬디렉터(TD)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1388만뷰.’

버추얼 휴먼 4명으로 구성된 버추얼 아이돌 ‘메이브’의 데뷔곡, ‘판도라’의 16일 기준 뮤직비디오 유튜브 조회수다. 실제 인기아이돌에 버금가는 높은 관심이다. 특히 최근 비슷하게 결성된 버추얼 아이돌들의 영상 조회 수가 10만뷰 이상을 넘지 못하는 것을 감안하면 ‘메이브’의 행보는 단연 돋보인다. ‘메이브’는 게임사 넷마블(251270)의 손자회사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이하 메타버스엔터)가 제작한 버추얼 아이돌이다.

최근 서울 성수동 메타버스엔터 사무실에서 만난 강성구 테크니컬디렉터(TD)는 “‘메이브’는 풀3D의 고퀄리티 리얼타임 렌더링에 인공지능(AI)을 적용, 실제 같은 디테일을 살린 버추얼 아이돌”이라며 “기반이 되는 ‘언리얼 엔진5’ 등의 활용에 있어 이전부터 풍부한 경험이 있는 팀이 개발을 진두 지휘해 왔다”고 밝혔다.

‘메이브’는 최근 MBC 음악프로그램 ‘쇼!음악중심’에도 데뷔했다. 해당 영상을 보면 ‘메이브’는 실제 현실 아이돌의 퍼포먼스 이상의 ‘칼군무’를 보여준다. 움직임 자체와 군무에 대한 정확성이 상당하다는 평가다.

강 TD는 “국내 최대 모션캡쳐 스튜디오인 ‘VFX연구소’에서 버추얼 스튜디오를 구축, 카메라 여러 대를 동원해 실제 공연하듯 촬영했다. 이 과정을 높은 정밀도로 캡쳐를 했다”며 “움직임 자체도 고퀄리티이지만, 카메라 워크도 보는 이들에게 현실감을 주도록 신경썼다. 머리카락이나 옷이 휘날리는 모션 등은 기본이다”고 설명했다.

메타버스엔터내에서도 최근 ‘메이브’의 뮤직비디오가 1000만뷰를 돌파했다는 사실에 고무적인 분위기다. 기술적 디테일은 물론, 캐릭터 자체적으로도 시장에서 호응을 얻고 있어서다.

‘메이브’의 캐릭터를 담당하고 있는 안성원 아트디렉터(AD)는 “가상아이돌에 맞는 외모와 개성, 캐릭터간 성격이 조화되도록 초기부터 AI를 통해 최적의 모델링을 만들었다. 사실적 캐릭터보다도 개성과 매력에 집중해 한땀 한땀 수백번 수정 끝에 캐릭터를 완성한 것”이라며 “스타일링도 신경을 많이 썼는데, 헤어나 피부 솜털 같은 요소도 디테일하게 다 표현하기 위해 공들였다”고 했다.

‘메이브’의 차별화엔 파트너사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의 협업도 한몫을 했다. 메타버스엔터는 2021년 카카오엔터로부터 120억원을 투자받고, 이후 약 1년간 ‘메이브’ 기획 및 개발에 나서왔다. 엔터 산업에 경험이 있는 카카오엔터의 기획력과 매니지먼트 능력은 ‘메이브’의 매력도를 높였다.

추지연 사업실장은 “다른 버추얼 아이돌의 경우 엔터 회사에서 외주식으로 개발사에 의뢰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우리와 카카오엔터는 처음부터 같이 기획하면서 완성도를 높인 것”이라며 “카카오웹툰과의 협업을 통해 게임, 웹툰, 메타버스 등으로 ‘메이브’의 세계관을 확장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글로벌 시장도 미국과 일본을 중심으로 버추얼 휴먼을 통한 엔터 산업에 적극 뛰어들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미국의 버추얼 인플루언서 ‘릴 미켈라’와 일본의 ‘이마’다. 이들은 수백만명의 팔로워를 보유, 뮤직비디오는 물론 직접 콘서트까지 연다. 메타버스엔터도 향후 버추얼 아이돌을 통한 기회가 더 확장될 것으로 보고 있다.

강 TD는 “1000만뷰 돌파만 보더라도 충분히 우리에게도 기회가 있다”며 “우리만의 아이덴티티를 유지하면서 ‘메이브’를 점차 더 완성시켜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추 실장 역시 “버추얼 휴먼을 제작하는 게임사들이 많은데, 서로간 시너지를 내며 긍정적으로 시장을 키워가고 싶다”며 “함께 콘텐츠 확장도 꾀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가 제작한 버추얼 아이돌 ‘메이브’. 왼쪽부터 멤버 제나, 시우, 마티, 타이라. (사진=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깜찍 하트
  • '곰신' 김연아, 표정 3단계
  • 칸의 여신
  • 스트레칭 필수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