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한국인 감전사' 베트남 호텔 정상영업…수영 시설만 폐쇄"

베트남 다낭 호텔 수영장에서 30대 여성 사망
유족 측 감전사 주장…수영장 계단서 쓰러져
  • 등록 2022-10-07 오후 2:22:55

    수정 2022-10-07 오후 2:22:55

[이데일리 이유림 기자] 한국인 관광객이 감전으로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한 베트남 다낭의 호텔이 여전히 정상 영업 중이라고 외교부가 7일 밝혔다.

(사진=JTBC 보도화면 캡처)
외교부 당국자는 “재외국민보호과를 통해 확인한 결과 사고가 발생한 호텔은 정상 영업하고 있다”며 “다만 수영 시설은 폐쇄됐다”고 말했다.

전날 외교부는 사고 이후 해당 호텔이 잠정 폐쇄됐다고 했는데, 다시 확인해보니 호텔은 정상 영업을 하고 있고 호텔의 수영 시설만 폐쇄됐다는 설명이다.

앞서 JTBC는 우리나라 사람들이 많이 찾는 베트남 다낭의 한 호텔에서 30대 한국인 여성이 숨졌다고 보도했다.

피해 여성이 호텔 수영장에 들어오려고 계단에 발을 넣었다가 전구에 불이 들어오면서 감전돼 사망했다는 게 유족 측 주장이다.

피해 여성이 수영장 계단에 발을 내딛는 순간 ‘억’ 소리를 내며 외마디 비명을 질렀고, 그 뒤에 바로 쓰러졌다는 것이다.

주다낭 총영사관은 현장에 경찰 영사를 보내 현지 공안과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 중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