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30.09 23.31 (-0.74%)
코스닥 1,039.43 3.36 (-0.32%)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델타 검출 가능' 피씨엘 자가검사키트, 오스트리아 교육현장 공급 확대

오스트리아 정부, 15세 이하 중심 사용량 대폭 늘려
민감도 94%, 특이도 99.99%…국내 조건부 승인 신청
  • 등록 2021-07-09 오후 3:09:19

    수정 2021-07-09 오후 3:09:19

[이데일리 왕해나 기자] 피씨엘(241820)은 델타 변이 바이러스 검출이 가능한 타액 자가검사키트(PCL COVID19 Ag Gold)를 오스트리아 주정부에 공급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오스트리아는 백신 접종률이 높음에도 델타 변이 바이러스 등에 의한 돌파 감염이 많은데, 특히 15세 이하의 백신 접종이 불가능한 학생들이 감염에 취약한 상황이다. 피씨엘 관계자는 “오스트리아 주정부, 교육부는 15세 이하의 학생을 중심으로 피씨엘 타액 자가검사키트 사용량을 대폭 늘리면서 7월 주문량도 늘어난 상황”이라면서 “피씨엘은 증가한 주문량을 맞추기 위하여 생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오스트리아 공영방송인 ORF을 비롯한 각종 주요 외신 매체에서 이러한 활용사례가 지속적으로 보도되면서 국내에서도 직구를 통한 역구매 현상이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이에 대해서는 제조사 자체 조사와 함께 독일 판매사를 통한 단속을 강화하고 있으며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도 직구매 사이트를 제재하고 있으나 해외 기반의 사이트인 경우에는 단속·조치에 한계가 있는 상황이다.

피씨엘 자가검사키트는 타액(침)을 이용하기 때문에 비인두도말과 같은 침습적인 방법을 사용하지 않아 연령에 관계없이 쉽게 사용할 수 있다. 또 독일적십자혈액원에서 비교 실험한 결과 타사보다 10배 이상 민감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나 무증상자 검사에 매우 유용하다.또 변이바이러스까지 검출해낼 수 있어 활용도가 매우 높다.

피씨엘의 자가검사키트는 지난 6월 국내 전문가용으로 승인됐고, 자가검사로는 조건부 승인을 신청해 놓은 상태다. 승인 이후에는 공공기관과 교육시설을 포함한 각종 대형 스포츠 경기, 방송 관람, 공연 등 광범위한 분야에서 수요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피씨엘의 자가검사키트는 신속성과 편의성뿐만 아니라 정확도까지 갖췄다. 임상 민감도 약 94%, 임상 특이도 99.99%로 이미 자가진단제품 승인을 획득한 세계 여러 곳에서 잇따른 주문을 받고 있다. 가격도 유전자증폭검사(RT-PCR)에 비해 약 20분의 1 수준이다. 피씨엘의 신속항원키트는 독일, 오스트리아, 파키스탄, 모로코에서 자가진단검사로 승인받아 사용하고 있다. 오스트리아 및 독일, 포르투칼, 파키스탄, 스페인, 영국 등지에 지속적인 공급을 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